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에 양정웅 씨 내정
입력 2016.12.26 (09:14) 수정 2016.12.26 (09:23) 종합
연극 연출가 양정웅(48) 씨가 공석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로 내정됐다. 또 평창 패럴림픽 개·폐회식 총연출은 연극 연출가 고선웅(48) 씨가 맡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26일 "평창올림픽 개·폐막식을 맡은 송승환 총감독이 후보들을 물색한 끝에 연극 연출가인 양정웅 씨를 총연출로 선택했다"며 "패럴림픽 개·폐막식 총연출도 고선웅 씨로 이미 내정했다. 두 사람은 내년 1월 공식 임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 자리는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

애초 뮤지컬 음악감독 박칼린 씨가 맡았다가 중도에 그만뒀고, 이후 패션디자이너이자 공연 연출가인 정구호 씨가 이어받았지만, 역시 중도 사퇴했다.

결국, 송승환 총감독은 총연출 없이 분야별 감독단과 10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개·폐막식 '크리에이티브 콘셉트(연출안 초안)'를 제출하는 등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조직위에 따르면 송 총감독은 총연출 적임자를 찾기 위해 공연계 연출가들을 수소문한 끝에 양정웅 씨와 고선웅 씨를 낙점했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을 맡게 된 연극 연출가 양정웅 씨는 극단 여행자의 대표로 '한여름 밤의 꿈', '십이야', '로미오와 줄리엣' 등의 작품을 통해 감각적이고 흥겹게 셰익스피어를 해석해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2006년에는 한국 연극 최초로 '한여름 밤의 꿈'을 들고 '꿈의 공연장'으로 불리는 런던 바비칸 센터에 입성한 양 씨는 연극을 넘어 무용, 오페라까지 활동 반경을 넓혀왔다.

패럴림픽 개·폐막식 연출자로 낙점된 고선웅 씨는 제36회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 수상자로 최근 한국 연극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극작·연출가로 꼽힌다.

극단 마방진을 이끄는 고 씨는 3년 연속 전회 매진 기록을 세운 연극 '푸르른 날에', 창극의 새로운 변신을 시도해 프랑스 무대까지 진출한 '변강쇠 점찍고 옹녀', 소설가 조정래의 원작을 뮤지컬로 만든 '아리랑'까지 최근 몇 년간 공연예술계에서 화제를 뿌린 작품을 연출해왔다.
  •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에 양정웅 씨 내정
    • 입력 2016-12-26 09:14:11
    • 수정2016-12-26 09:23:22
    종합
연극 연출가 양정웅(48) 씨가 공석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로 내정됐다. 또 평창 패럴림픽 개·폐회식 총연출은 연극 연출가 고선웅(48) 씨가 맡는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26일 "평창올림픽 개·폐막식을 맡은 송승환 총감독이 후보들을 물색한 끝에 연극 연출가인 양정웅 씨를 총연출로 선택했다"며 "패럴림픽 개·폐막식 총연출도 고선웅 씨로 이미 내정했다. 두 사람은 내년 1월 공식 임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 자리는 그동안 우여곡절이 많았다.

애초 뮤지컬 음악감독 박칼린 씨가 맡았다가 중도에 그만뒀고, 이후 패션디자이너이자 공연 연출가인 정구호 씨가 이어받았지만, 역시 중도 사퇴했다.

결국, 송승환 총감독은 총연출 없이 분야별 감독단과 10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개·폐막식 '크리에이티브 콘셉트(연출안 초안)'를 제출하는 등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조직위에 따르면 송 총감독은 총연출 적임자를 찾기 위해 공연계 연출가들을 수소문한 끝에 양정웅 씨와 고선웅 씨를 낙점했다.

평창올림픽 개·폐막식 총연출을 맡게 된 연극 연출가 양정웅 씨는 극단 여행자의 대표로 '한여름 밤의 꿈', '십이야', '로미오와 줄리엣' 등의 작품을 통해 감각적이고 흥겹게 셰익스피어를 해석해 큰 호응을 받았다.

특히 2006년에는 한국 연극 최초로 '한여름 밤의 꿈'을 들고 '꿈의 공연장'으로 불리는 런던 바비칸 센터에 입성한 양 씨는 연극을 넘어 무용, 오페라까지 활동 반경을 넓혀왔다.

패럴림픽 개·폐막식 연출자로 낙점된 고선웅 씨는 제36회 '올해의 최우수 예술가상' 수상자로 최근 한국 연극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극작·연출가로 꼽힌다.

극단 마방진을 이끄는 고 씨는 3년 연속 전회 매진 기록을 세운 연극 '푸르른 날에', 창극의 새로운 변신을 시도해 프랑스 무대까지 진출한 '변강쇠 점찍고 옹녀', 소설가 조정래의 원작을 뮤지컬로 만든 '아리랑'까지 최근 몇 년간 공연예술계에서 화제를 뿌린 작품을 연출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