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지원 “반기문 적극 해명해야”
입력 2016.12.26 (10:55) 수정 2016.12.26 (11:08)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금품 수수 의혹 등에 대해 "국민이 반 총장의 해명이 미흡하다고 느낀다면 적극적인 해명과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러나 근거없는 폭로는 대선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26일(오늘)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했다면 반 총장 측이 해명하면 되고, 그 해명이 납득되지 않는다면 검찰이 수사해 그 결과를 발표해주는 게 도리"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 결선투표제를 사실상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하면서 "고 노무현 대통령도, 문 전 대표도 (결선투표제 도입을 주장)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지금 (도입을) 반대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일부 헌법학자들의 견해도 있지만, 공직선거법만 개정하면 가능하다는 것이 정설"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내 개헌 추진 세력과 함께 개헌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선 "(함께) 논의하고 있다"며 "내일 민주당과 국민의당 합동토론회도 열리고, 저도 함께 할 것이고 우리당에서도 상당히 많은 의원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 박지원 “반기문 적극 해명해야”
    • 입력 2016-12-26 10:55:40
    • 수정2016-12-26 11:08:46
    정치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금품 수수 의혹 등에 대해 "국민이 반 총장의 해명이 미흡하다고 느낀다면 적극적인 해명과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그러나 근거없는 폭로는 대선에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26일(오늘)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했다면 반 총장 측이 해명하면 되고, 그 해명이 납득되지 않는다면 검찰이 수사해 그 결과를 발표해주는 게 도리"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통령 결선투표제를 사실상 반대하고 있는 것에 대해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하면서 "고 노무현 대통령도, 문 전 대표도 (결선투표제 도입을 주장)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왜 지금 (도입을) 반대하는가"라고 반문한 뒤 "일부 헌법학자들의 견해도 있지만, 공직선거법만 개정하면 가능하다는 것이 정설"이라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 내 개헌 추진 세력과 함께 개헌을 논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선 "(함께) 논의하고 있다"며 "내일 민주당과 국민의당 합동토론회도 열리고, 저도 함께 할 것이고 우리당에서도 상당히 많은 의원들이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