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청년수당, 내년 5천 명으로 확대”
입력 2016.12.26 (11:02) 사회
서울시는 지난 8월, 보건복지부의 직권 취소 결정으로 중지된 '청년수당' 사업을 내년 1월 보건복지부와의 협의를 시작으로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기존 3천 명에서 5천 명으로 늘리고 지원도 더욱 강화한다.

서울시는 26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청년지원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우선 복지부와의 협의를 통해 제시되는 권고사항과 올해 시범사업에서 나타난 문제점 등을 보완해 청년수당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금전적 지원 외에도 청년활동지원센터를 통해 청년 활력 향상(심리안정, 인문교육), 직무역량 강화(영어시험 응시 등 기본 스펙 지원 등) 프로그램 등 청년들의 역량 강화 지원에도 나선다.

또 6억여 원을 투입해 사회초년생 등 2천 명의 신용회복을 지원하고, 학자금 대출로 인한 이자 지원 대상도 기존 재학생에서 미취업 졸업생, 상황 유예 청년으로 단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청년들의 주거와 활동을 위한 '공간'도 확대한다. 역세권 2030 청년 주택을 비롯해 '7개 청년 공공임대사업'을 함께 묶어 올해보다 6배 늘어난 20,350호의 청년 주거공간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8억 원을 들여 목돈 마련이 어려운 취업 준비생, 사회초년생 등을 대상으로 대출금 이자 일부를 보전해주는 '청년 주택보증금' 제도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사회 문제 해결에 청년들이 참여해 사회적 가치와 일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청년 프로젝트 투자사업'도 시작한다. 공모를 통해 사회 혁신과 발전에 기여하는 프로젝트를 발굴해 시가 최대 5억 원, 총 50억 원의 사업비와 인건비 지원을 통해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2년 연속 추진해 성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청년 뉴딜 일자리는 올해보다 3배가량 늘어난 5,500여 명에게 제공되고, 임금도 올해보다한 달에 24만 원 인상된다.
  • 서울시 “청년수당, 내년 5천 명으로 확대”
    • 입력 2016-12-26 11:02:46
    사회
서울시는 지난 8월, 보건복지부의 직권 취소 결정으로 중지된 '청년수당' 사업을 내년 1월 보건복지부와의 협의를 시작으로 다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기존 3천 명에서 5천 명으로 늘리고 지원도 더욱 강화한다.

서울시는 26일 오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청년지원정책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우선 복지부와의 협의를 통해 제시되는 권고사항과 올해 시범사업에서 나타난 문제점 등을 보완해 청년수당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금전적 지원 외에도 청년활동지원센터를 통해 청년 활력 향상(심리안정, 인문교육), 직무역량 강화(영어시험 응시 등 기본 스펙 지원 등) 프로그램 등 청년들의 역량 강화 지원에도 나선다.

또 6억여 원을 투입해 사회초년생 등 2천 명의 신용회복을 지원하고, 학자금 대출로 인한 이자 지원 대상도 기존 재학생에서 미취업 졸업생, 상황 유예 청년으로 단계적으로 늘릴 계획이다.

청년들의 주거와 활동을 위한 '공간'도 확대한다. 역세권 2030 청년 주택을 비롯해 '7개 청년 공공임대사업'을 함께 묶어 올해보다 6배 늘어난 20,350호의 청년 주거공간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 8억 원을 들여 목돈 마련이 어려운 취업 준비생, 사회초년생 등을 대상으로 대출금 이자 일부를 보전해주는 '청년 주택보증금' 제도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사회 문제 해결에 청년들이 참여해 사회적 가치와 일 기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청년 프로젝트 투자사업'도 시작한다. 공모를 통해 사회 혁신과 발전에 기여하는 프로젝트를 발굴해 시가 최대 5억 원, 총 50억 원의 사업비와 인건비 지원을 통해 지속 가능성을 높이고, 2년 연속 추진해 성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청년 뉴딜 일자리는 올해보다 3배가량 늘어난 5,500여 명에게 제공되고, 임금도 올해보다한 달에 24만 원 인상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