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올해 어르신 5만 4천명 일자리 제공
입력 2016.12.26 (11:17) 수정 2016.12.26 (11:22) 사회
서울시가 올 한 해 동안 1,036억 원을 투입해 어르신 일자리 5만여 개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공익활동형, 시장형, 인력파견형 등 3개 분야의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보다 5천 명이 늘어난 54,560명에게 개인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노케어, 취약계층 지원 등 지역사회 공익을 위한 활동에 참여하는 '공익활동형' 일자리에는 가장 많은 3만 4천 명이 참여해 월 20만 원의 수당을 받았다.

시장형, 인력파견형 일자리에는 지난해보다 만 4천여 명이 더 참여하는 등 참여인원이 대폭 늘었다.

서울시는 내년에는 올해보다 11.7% 늘어난 1,157억 원을 투입해 공익활동형 수당을 20만 원에서 22만 원으로 올리는 등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서울시, 올해 어르신 5만 4천명 일자리 제공
    • 입력 2016-12-26 11:17:06
    • 수정2016-12-26 11:22:27
    사회
서울시가 올 한 해 동안 1,036억 원을 투입해 어르신 일자리 5만여 개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공익활동형, 시장형, 인력파견형 등 3개 분야의 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지난해보다 5천 명이 늘어난 54,560명에게 개인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노케어, 취약계층 지원 등 지역사회 공익을 위한 활동에 참여하는 '공익활동형' 일자리에는 가장 많은 3만 4천 명이 참여해 월 20만 원의 수당을 받았다.

시장형, 인력파견형 일자리에는 지난해보다 만 4천여 명이 더 참여하는 등 참여인원이 대폭 늘었다.

서울시는 내년에는 올해보다 11.7% 늘어난 1,157억 원을 투입해 공익활동형 수당을 20만 원에서 22만 원으로 올리는 등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