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혼부부 57.4% 무주택…맞벌이부부 출산 미루고 ‘별거’
입력 2016.12.26 (12:03) 수정 2016.12.26 (21:26) 경제

[연관기사] ☞ [뉴스9] [이슈&뉴스] 신혼부부 2/3 무주택…경제 부담

우리나라 전체 신혼부부의 57.5%가 결혼 후 5년까지 무주택 상태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35%는 자녀를 출산하지 않았다. 맞벌이 신혼부부는 소득은 높은 대신 출산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차 신혼부부의 5쌍 중 1쌍은 근무지가 달라 따로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오늘(26일) 2015년 11월 1일을 기준으로 5년 이내 결혼한 신혼부부 147만 2천 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5년 신혼부부통계를 발표했다. 전체 신혼부부 중 초혼은 117만 9천 쌍(80.1%)으로 집계됐다.

초혼 신혼부부 중에서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비중은 57.4%(67만 6천 쌍)로 주택을 소유한 부부보다 높았다. 주택을 구매하지 않고 결혼한 1년 차 신혼부부는 65.8%에 이르렀다. 주택을 소유한 부부는 64.7%가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초혼 신혼부부 가운데 자녀를 출산하지 않은 부부는 35.5%를 차지했다. 출산하지 않은 부부 중에는 맞벌이 비중이 높았다. 외벌이 부부의 70.1%는 자녀가 있었지만, 자녀가 있는 맞벌이 부부는 57.9%에 그쳤다. 신혼부부들은 소득이 높을수록 출산비중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초혼 신혼부부의 42.9%는 맞벌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의 맞벌이 비중은 1년 차에서 50%로 외벌이(42.2%)보다 높았다가 2년 차에서 44.5%로 외벌이보다 떨어진 뒤 매년 하락했다.

맞벌이 비중이 가장 높은 1년 차 신혼부부는 5쌍 중 1쌍(4만4천 쌍, 19.2%)이 따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로 사는 초혼 신혼부부 12만 2천 쌍 중에서 27.1%는 수도권 내에서 별거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같은 경기도 내에서 거주하면서 별거 중인 사례도 12%에 달했다.

이번 신혼부부통계는 통계청이 저출산 주요정책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처음 공표했다. 통계청은 "첫 신혼부부 통계를 집계해보니 신혼부부들이 주거비 마련 등에 부담을 느껴 맞벌이에 나서면서 출산을 미루는 경향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 신혼부부 57.4% 무주택…맞벌이부부 출산 미루고 ‘별거’
    • 입력 2016-12-26 12:03:53
    • 수정2016-12-26 21:26:25
    경제

[연관기사] ☞ [뉴스9] [이슈&뉴스] 신혼부부 2/3 무주택…경제 부담

우리나라 전체 신혼부부의 57.5%가 결혼 후 5년까지 무주택 상태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35%는 자녀를 출산하지 않았다. 맞벌이 신혼부부는 소득은 높은 대신 출산을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차 신혼부부의 5쌍 중 1쌍은 근무지가 달라 따로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오늘(26일) 2015년 11월 1일을 기준으로 5년 이내 결혼한 신혼부부 147만 2천 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5년 신혼부부통계를 발표했다. 전체 신혼부부 중 초혼은 117만 9천 쌍(80.1%)으로 집계됐다.

초혼 신혼부부 중에서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비중은 57.4%(67만 6천 쌍)로 주택을 소유한 부부보다 높았다. 주택을 구매하지 않고 결혼한 1년 차 신혼부부는 65.8%에 이르렀다. 주택을 소유한 부부는 64.7%가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초혼 신혼부부 가운데 자녀를 출산하지 않은 부부는 35.5%를 차지했다. 출산하지 않은 부부 중에는 맞벌이 비중이 높았다. 외벌이 부부의 70.1%는 자녀가 있었지만, 자녀가 있는 맞벌이 부부는 57.9%에 그쳤다. 신혼부부들은 소득이 높을수록 출산비중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

초혼 신혼부부의 42.9%는 맞벌이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의 맞벌이 비중은 1년 차에서 50%로 외벌이(42.2%)보다 높았다가 2년 차에서 44.5%로 외벌이보다 떨어진 뒤 매년 하락했다.

맞벌이 비중이 가장 높은 1년 차 신혼부부는 5쌍 중 1쌍(4만4천 쌍, 19.2%)이 따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로 사는 초혼 신혼부부 12만 2천 쌍 중에서 27.1%는 수도권 내에서 별거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중 같은 경기도 내에서 거주하면서 별거 중인 사례도 12%에 달했다.

이번 신혼부부통계는 통계청이 저출산 주요정책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처음 공표했다. 통계청은 "첫 신혼부부 통계를 집계해보니 신혼부부들이 주거비 마련 등에 부담을 느껴 맞벌이에 나서면서 출산을 미루는 경향이 확인됐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