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의자 경찰 출석…영장 검토
입력 2016.12.26 (12:07) 수정 2016.12.26 (13:4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유명 팝스타까지 나서 제압했던 '대한항공 기내 난동 사건' 피의자가 오늘 경찰에 출석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모자에 선글라스, 마스크까지 쓴 30대 남성이 경찰에 출석합니다.

지난 20일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다른 승객과 승무원을 폭행한 34살 임 모 씹니다.

임 씨는 모든 혐의를 인정했지만 당시 상황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중소기업 대표의 아들인 임 씨는 '금수저 갑질' 논란에 대해 앞으로 올바르게 행동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마약 투약은 하지 않았다며 경찰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임 씨의 소변과 모발 등을 채취해 국과수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임 씨는 지난 9월에도 베트남행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술에 취해 의자를 부수고 승무원을 때려 베트남 법원으로부터 벌금 2백 달러를 선고받았습니다.

경찰은 임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대한항공 기내난동’ 피의자 경찰 출석…영장 검토
    • 입력 2016-12-26 12:10:01
    • 수정2016-12-26 13:45:12
    뉴스 12
<앵커 멘트>

미국 유명 팝스타까지 나서 제압했던 '대한항공 기내 난동 사건' 피의자가 오늘 경찰에 출석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모자에 선글라스, 마스크까지 쓴 30대 남성이 경찰에 출석합니다.

지난 20일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다른 승객과 승무원을 폭행한 34살 임 모 씹니다.

임 씨는 모든 혐의를 인정했지만 당시 상황은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중소기업 대표의 아들인 임 씨는 '금수저 갑질' 논란에 대해 앞으로 올바르게 행동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마약 투약은 하지 않았다며 경찰 조사에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임 씨의 소변과 모발 등을 채취해 국과수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입니다.

임 씨는 지난 9월에도 베트남행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술에 취해 의자를 부수고 승무원을 때려 베트남 법원으로부터 벌금 2백 달러를 선고받았습니다.

경찰은 임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