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년차 이내 신혼부부 57.4% 무주택
입력 2016.12.26 (12:10) 수정 2016.12.26 (21: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 신혼부부 절반 이상이 결혼한 지 5년이 지나도 집을 갖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혼부부만 특정해서 관련 통계가 나온 건 처음입니다.

변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전체 신혼부부의 57.5%가 결혼 후 5년까지 무주택 상태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통계청이 지난해 11월 1일을 기준으로 5년 이내 결혼한 신혼부부 147만 2천 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괍니다.

전체 신혼부부 가운데 초혼이 80%였는데, 5년 동안 집을 갖지 못한 부부가 집을 가진 부부보다 많았습니다.

집을 사지 않고 결혼한 1년차 신혼부부도 65.8%에 달했습니다.

결혼한 지 5년 이내 초혼 신혼부부 가운데 3분의 1은 자녀를 출산하지 않았습니다.

이들 가운데 맞벌이 비중이 57.9%에 달했습니다.

통계청은 신혼부부들의 소득이 높을수록 출산 비중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초혼 신혼부부의 맞벌이 비중은 1년차에서 50%였지만, 2년차에 5% 이상 떨어진 뒤 매년 하락했습니다.

또 1년차 신혼부부 5쌍 중 한 쌍은 따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27% 이상이 수도권 내에서 따로 살았고, 같은 경기도에서만 떨어져 사는 경우가 12%였습니다.

이번 신혼부부통계는 통계청이 저출산 정책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처음 발표했습니다.

통계청은 "신혼부부들이 주거비 마련 등에 부담을 느껴 맞벌이에 나서면서 출산을 미루는 경향이 확인됐다"고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 5년차 이내 신혼부부 57.4% 무주택
    • 입력 2016-12-26 12:11:43
    • 수정2016-12-26 21:59:09
    뉴스 12
<앵커 멘트>

국내 신혼부부 절반 이상이 결혼한 지 5년이 지나도 집을 갖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혼부부만 특정해서 관련 통계가 나온 건 처음입니다.

변기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리나라 전체 신혼부부의 57.5%가 결혼 후 5년까지 무주택 상태에 머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통계청이 지난해 11월 1일을 기준으로 5년 이내 결혼한 신혼부부 147만 2천 쌍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괍니다.

전체 신혼부부 가운데 초혼이 80%였는데, 5년 동안 집을 갖지 못한 부부가 집을 가진 부부보다 많았습니다.

집을 사지 않고 결혼한 1년차 신혼부부도 65.8%에 달했습니다.

결혼한 지 5년 이내 초혼 신혼부부 가운데 3분의 1은 자녀를 출산하지 않았습니다.

이들 가운데 맞벌이 비중이 57.9%에 달했습니다.

통계청은 신혼부부들의 소득이 높을수록 출산 비중이 떨어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초혼 신혼부부의 맞벌이 비중은 1년차에서 50%였지만, 2년차에 5% 이상 떨어진 뒤 매년 하락했습니다.

또 1년차 신혼부부 5쌍 중 한 쌍은 따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27% 이상이 수도권 내에서 따로 살았고, 같은 경기도에서만 떨어져 사는 경우가 12%였습니다.

이번 신혼부부통계는 통계청이 저출산 정책에 필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처음 발표했습니다.

통계청은 "신혼부부들이 주거비 마련 등에 부담을 느껴 맞벌이에 나서면서 출산을 미루는 경향이 확인됐다"고 분석했습니다.

KBS 뉴스 변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