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말단 간부 ‘부패’ 질타…물갈이 예고
입력 2016.12.26 (12:13) 수정 2016.12.26 (13:4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노동당의 최말단 기층조직인 '초급 당위원장' 대회가 어제 평양에서 폐막했습니다.

대회 마지막 날 김정은은 말단 간부들의 부정부패를 질타하며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했는데요.

내년 집권 5년째를 맞아 이른바 '물갈이 정치'를 통해 장악력을 더 높이려 한다는 분석입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색 코트 차림의 김정은이 '초급 당위원장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체육관에 들어섭니다.

김정은이 나타나자 초급 당위원장들이 박수와 함성을 쏟아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참석자들은) 김정은 동지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를 가슴깊이 새기고 당정책관철의 직접적인 조직자, 선전자, 집행자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

대회 마지막날, 김정은은 '행정관료화', 즉 관료주의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행정관료화'가 세도와 전횡, 부정부패의 근원이 되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지 못하면 '혁명을 망쳐먹게 된다'는 겁니다.

동시에 전당적인 사상교양과 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해 '대대적인 물갈이' 가능성을 예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최고위층을 겨냥한 공포정치로 권력장악력을 높였던 김정은이 이제는 말단 당간부들까지 겨냥한 '물갈이 정치'로 권력강화를 극대화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정은은 또 초급 당조직들이 유사시 만반의 전투동원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하는 한편, 군수공업 부문의 초급 당조직들에게는 핵·경제 병진노선 관철을 위한 첨단 무기 개발을 주문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대회가 지난 5월 36년 만에 열렸던 당 대회의 결정사항을 실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김정은의 권력 기반을 다지기 위한 의도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 北 말단 간부 ‘부패’ 질타…물갈이 예고
    • 입력 2016-12-26 12:14:55
    • 수정2016-12-26 13:44:35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 노동당의 최말단 기층조직인 '초급 당위원장' 대회가 어제 평양에서 폐막했습니다.

대회 마지막 날 김정은은 말단 간부들의 부정부패를 질타하며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했는데요.

내년 집권 5년째를 맞아 이른바 '물갈이 정치'를 통해 장악력을 더 높이려 한다는 분석입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색 코트 차림의 김정은이 '초급 당위원장 대회'가 열리고 있는 평양 체육관에 들어섭니다.

김정은이 나타나자 초급 당위원장들이 박수와 함성을 쏟아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 "(참석자들은) 김정은 동지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를 가슴깊이 새기고 당정책관철의 직접적인 조직자, 선전자, 집행자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여.."

대회 마지막날, 김정은은 '행정관료화', 즉 관료주의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행정관료화'가 세도와 전횡, 부정부패의 근원이 되고 있는데, 이를 극복하지 못하면 '혁명을 망쳐먹게 된다'는 겁니다.

동시에 전당적인 사상교양과 투쟁을 벌이겠다고 말해 '대대적인 물갈이' 가능성을 예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최고위층을 겨냥한 공포정치로 권력장악력을 높였던 김정은이 이제는 말단 당간부들까지 겨냥한 '물갈이 정치'로 권력강화를 극대화하려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김정은은 또 초급 당조직들이 유사시 만반의 전투동원준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하는 한편, 군수공업 부문의 초급 당조직들에게는 핵·경제 병진노선 관철을 위한 첨단 무기 개발을 주문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대회가 지난 5월 36년 만에 열렸던 당 대회의 결정사항을 실행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김정은의 권력 기반을 다지기 위한 의도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