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매출은 도미노피자, 수익률은 피자마루가 1등
입력 2016.12.26 (13:22) 수정 2016.12.26 (13:46) 경제
피자 프랜차이즈 중 도미노피자의 연평균매출액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은 피자마루가 가장 높았고 오구피자 가맹본부의 자산 구조가 상대적으로 가장 안정된 것으로 분석됐다.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공정거래조정원은 26일 10개 피자 브랜드의 가맹본부 일반 현황과 가맹사업 관련 정보를 담은 프랜차이즈 비교 정보를 발표했다.

이번 비교 정보는 공정위에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피자 업종 브랜드 중 지난해 기준 가맹점 수 상위 10개 브랜드를 선정해 분석한 것이다. 분석 대상은 피자스쿨, 오구피자, 피자마루, 미스터피자, 피자헛, 도미노피자. 피자에땅, 뽕뜨락피자, 피자나라치킨공주, 피자알볼로 등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가맹점 수는 피자스쿨이 822개로 가장 많았고 가맹점 증가율은 피자알볼로(26.3%)가 가장 높았다.

가맹점 연평균매출액은 도미노피자가 7억4천876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피자알볼로(5억2천145만원), 피자헛(4억8천174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대체로 매출액은 매장면적에 비례해 증가하고 매장이 넓어지면 인테리어 비용 등 창업 비용도 함께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가맹사업자가 창업을 위해 가맹본부에 내야 하는 가맹금, 인테리어 등 비용은 피자헛 레스토랑형 매장이 4억6천65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피자헛 레스토랑형 매장은 가맹점 기준 면적이 198㎡로 다른 가맹점보다 훨씬 넓었다.

면적 100㎡ 이하 가맹점만 비교하면 피자헛 배달매장, 도미노피자의 창업 비용이 2억3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3.3㎡당 인테리어 비용은 미스터피자가 34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피자나라치킨공주가 154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맹점이 영업 중 가맹본부에 내야 하는 로열티(영업표지 사용료)는 피자헛·도미노피자가 월 매출액의 6%였고 미스터피자는 월 매출액의 5%였다. 대리점 계약 기간은 피자헛이 5년으로 가장 길었고 다른 브랜드는 대부분 1∼3년이었다.

가맹본부의 일반 현황을 살펴보면 자산증가율은 알볼로에프앤씨(피자알볼로·116%)가, 매출액 증가율은 피자스쿨(피자스쿨·98%)이, 영업이익증가율은 리치빔(피자나라치킨공주·166.5%)이 가장 높았다. 부채비율은 오구본가(오구피자·13.3%)가 가장 낮아 안정성 측면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영업이익률은 푸드죤(피자마루·60.8%)이 가장 높았으며 자기자본순이익률은 알볼로에프앤씨(54.6%)가 가장 높았다.

공정위에 등록된 피자 업종은 총 103개 브랜드로 총 프랜차이즈의 2%를 차지하고 있다. 총가맹점 수는 6천15개, 직영점은 264개다.
  • 매출은 도미노피자, 수익률은 피자마루가 1등
    • 입력 2016-12-26 13:22:47
    • 수정2016-12-26 13:46:55
    경제
피자 프랜차이즈 중 도미노피자의 연평균매출액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은 피자마루가 가장 높았고 오구피자 가맹본부의 자산 구조가 상대적으로 가장 안정된 것으로 분석됐다.

공정거래위원회 산하 공정거래조정원은 26일 10개 피자 브랜드의 가맹본부 일반 현황과 가맹사업 관련 정보를 담은 프랜차이즈 비교 정보를 발표했다.

이번 비교 정보는 공정위에 정보공개서를 등록한 피자 업종 브랜드 중 지난해 기준 가맹점 수 상위 10개 브랜드를 선정해 분석한 것이다. 분석 대상은 피자스쿨, 오구피자, 피자마루, 미스터피자, 피자헛, 도미노피자. 피자에땅, 뽕뜨락피자, 피자나라치킨공주, 피자알볼로 등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가맹점 수는 피자스쿨이 822개로 가장 많았고 가맹점 증가율은 피자알볼로(26.3%)가 가장 높았다.

가맹점 연평균매출액은 도미노피자가 7억4천876만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피자알볼로(5억2천145만원), 피자헛(4억8천174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대체로 매출액은 매장면적에 비례해 증가하고 매장이 넓어지면 인테리어 비용 등 창업 비용도 함께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가맹사업자가 창업을 위해 가맹본부에 내야 하는 가맹금, 인테리어 등 비용은 피자헛 레스토랑형 매장이 4억6천65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다만 피자헛 레스토랑형 매장은 가맹점 기준 면적이 198㎡로 다른 가맹점보다 훨씬 넓었다.

면적 100㎡ 이하 가맹점만 비교하면 피자헛 배달매장, 도미노피자의 창업 비용이 2억3천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3.3㎡당 인테리어 비용은 미스터피자가 347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피자나라치킨공주가 154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맹점이 영업 중 가맹본부에 내야 하는 로열티(영업표지 사용료)는 피자헛·도미노피자가 월 매출액의 6%였고 미스터피자는 월 매출액의 5%였다. 대리점 계약 기간은 피자헛이 5년으로 가장 길었고 다른 브랜드는 대부분 1∼3년이었다.

가맹본부의 일반 현황을 살펴보면 자산증가율은 알볼로에프앤씨(피자알볼로·116%)가, 매출액 증가율은 피자스쿨(피자스쿨·98%)이, 영업이익증가율은 리치빔(피자나라치킨공주·166.5%)이 가장 높았다. 부채비율은 오구본가(오구피자·13.3%)가 가장 낮아 안정성 측면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영업이익률은 푸드죤(피자마루·60.8%)이 가장 높았으며 자기자본순이익률은 알볼로에프앤씨(54.6%)가 가장 높았다.

공정위에 등록된 피자 업종은 총 103개 브랜드로 총 프랜차이즈의 2%를 차지하고 있다. 총가맹점 수는 6천15개, 직영점은 264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