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최전방 신형 대북 확성기 20여 대 추가설치 완료
입력 2016.12.26 (14:06) 수정 2016.12.26 (14:27) 정치
군 당국이 최전방 지역에 신형 대북 확성기 20여 대를 추가 설치하는 작업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오늘(26일) "지난주 신형 고정식 대북 확성기 설치 작업을 모두 끝냈다"면서 "성능을 두고 논란이 있었던 고정식 확성기에 대해 전수 검수조사를 모두 마치고 문제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설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군 검찰이 신형 대북 확성기 도입 사업을 둘러싼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선 지 4개월여만이다.

앞서 지난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실시 이후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군은, 지난 4월 180여억 원 규모의 신형 확성기 40대 추가 도입 입찰 공고를 내고 A사를 제작 업체로 선정했다.

그러나 군이 A 업체에 유리한 평가 기준을 제시했고, A 업체가 군이 요구한 수준의 확성기를 제작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비리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군 검찰은 지난 8월, 해당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심리전단과 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지난달 대북 확성기 도입 사업을 담당하던 국방부 심리전단 소속 B 상사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한 바 있다.
  • 軍, 최전방 신형 대북 확성기 20여 대 추가설치 완료
    • 입력 2016-12-26 14:06:25
    • 수정2016-12-26 14:27:31
    정치
군 당국이 최전방 지역에 신형 대북 확성기 20여 대를 추가 설치하는 작업을 완료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오늘(26일) "지난주 신형 고정식 대북 확성기 설치 작업을 모두 끝냈다"면서 "성능을 두고 논란이 있었던 고정식 확성기에 대해 전수 검수조사를 모두 마치고 문제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설치를 완료했다"고 말했다.

군 검찰이 신형 대북 확성기 도입 사업을 둘러싼 비리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선 지 4개월여만이다.

앞서 지난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실시 이후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군은, 지난 4월 180여억 원 규모의 신형 확성기 40대 추가 도입 입찰 공고를 내고 A사를 제작 업체로 선정했다.

그러나 군이 A 업체에 유리한 평가 기준을 제시했고, A 업체가 군이 요구한 수준의 확성기를 제작하지 못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비리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군 검찰은 지난 8월, 해당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심리전단과 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지난달 대북 확성기 도입 사업을 담당하던 국방부 심리전단 소속 B 상사를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