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야당의 반기문 총장 흠집내기 공격 도 넘어”
입력 2016.12.26 (17:22) 수정 2016.12.26 (17:30) 정치
새누리당은 야당의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한 흠집내기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며 검증을 빙자한 흠집내기 공세는 안 된다고 논평했다.

정용기 원내 수석대변인은 26일(오늘)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들이 한국인 최초의 유엔 사무총장인 반 총장에게 큰 기대를 갖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 같은 기대의 배경에는 기존 정치권에 대한 실망이 자리잡고 있는데도 야당이 예비경쟁자에 대한 무차별적 흠집내기만 한다면 국민들이 호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진흙탕 폭로전이 벌어졌던 2002년의 악몽이 떠오른다"면서 "더민주는 검증을 빙자한 흠집내기 TF팀을 구성하는 대신 민생에 집중해 달라"고 요구했다.
  • 새누리 “야당의 반기문 총장 흠집내기 공격 도 넘어”
    • 입력 2016-12-26 17:22:29
    • 수정2016-12-26 17:30:25
    정치
새누리당은 야당의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한 흠집내기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며 검증을 빙자한 흠집내기 공세는 안 된다고 논평했다.

정용기 원내 수석대변인은 26일(오늘)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국민들이 한국인 최초의 유엔 사무총장인 반 총장에게 큰 기대를 갖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이 같은 기대의 배경에는 기존 정치권에 대한 실망이 자리잡고 있는데도 야당이 예비경쟁자에 대한 무차별적 흠집내기만 한다면 국민들이 호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대변인은 "진흙탕 폭로전이 벌어졌던 2002년의 악몽이 떠오른다"면서 "더민주는 검증을 빙자한 흠집내기 TF팀을 구성하는 대신 민생에 집중해 달라"고 요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