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대남선전매체, 광화문 촛불시위 영상 첫 보도
입력 2016.12.26 (18:56) 수정 2016.12.26 (19:46) 정치
북한 대남선전매체가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촛불시위 영상을 처음 공개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 TV'는 오늘(26일) 촛불시위 장면을 담은 3분 22초 분량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광화문 촛불시위와 세월호 유족들의 항의, 최순실 씨 1차 재판 출석,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 장면 등을 담고 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는 그동안 서울 광화문 인근 고층건물 등은 모자이크 처리한 채 촛불집회 소식을 전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는 서울 도심의 고층건물 등이 모자이크 없이 그대로 담겼다.

앞서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2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최근 주민의 자유로운 반정부 시위 장면이 북한 내부에 확산될 것을 우려해서 12월 9일 탄핵안 결의를 기점으로 (대남) 비난 횟수를 일평균 33회에서 19회로 줄였다"면서 "북한은 촛불시위 동영상은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 北대남선전매체, 광화문 촛불시위 영상 첫 보도
    • 입력 2016-12-26 18:56:03
    • 수정2016-12-26 19:46:02
    정치
북한 대남선전매체가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촛불시위 영상을 처음 공개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 TV'는 오늘(26일) 촛불시위 장면을 담은 3분 22초 분량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광화문 촛불시위와 세월호 유족들의 항의, 최순실 씨 1차 재판 출석,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청문회 장면 등을 담고 있다.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는 그동안 서울 광화문 인근 고층건물 등은 모자이크 처리한 채 촛불집회 소식을 전해왔다. 그러나 이번에 공개된 영상에는 서울 도심의 고층건물 등이 모자이크 없이 그대로 담겼다.

앞서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지난 23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최근 주민의 자유로운 반정부 시위 장면이 북한 내부에 확산될 것을 우려해서 12월 9일 탄핵안 결의를 기점으로 (대남) 비난 횟수를 일평균 33회에서 19회로 줄였다"면서 "북한은 촛불시위 동영상은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