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걀 한판 소비자가격 9천원 육박…20년만에 최고치
입력 2016.12.26 (19:43) 수정 2016.12.26 (19:59) 경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달걀 공급량이 크게 줄면서 달걀 가격이 20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료를 보면 지난 22일을 기점으로 달걀(특란) 한판(30알) 평균 소매가격이 7천 원을 돌파한 7천 37원을 기록했다.달결 한 판가격이 7천 원을 넘어선 것은 aT가 계란 소매 가격을 집계하기 시작한 1996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22일 이후에도 가격은 계속 올라 26일 현재 7천 510원까지 올랐고, 일부 소매점에서는 한판에 8천 800원대까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산지 달걀 가격은 한판에 5천 511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나 올랐다.

달걀 가격 폭등은 AI 피해가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 집중됐기 때문으로, 전체 매몰 처분 마릿수 10마리 중 8마리에 해당하는 2천 41만 마리가 산란계다. 전체 산란계 사육규모로 따지면 40일새 26.9%가 타격을 입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에따라 달걀 생산량이 평소보다 20% 이상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했다.
  • 달걀 한판 소비자가격 9천원 육박…20년만에 최고치
    • 입력 2016-12-26 19:43:24
    • 수정2016-12-26 19:59:19
    경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달걀 공급량이 크게 줄면서 달걀 가격이 20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료를 보면 지난 22일을 기점으로 달걀(특란) 한판(30알) 평균 소매가격이 7천 원을 돌파한 7천 37원을 기록했다.달결 한 판가격이 7천 원을 넘어선 것은 aT가 계란 소매 가격을 집계하기 시작한 1996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22일 이후에도 가격은 계속 올라 26일 현재 7천 510원까지 올랐고, 일부 소매점에서는 한판에 8천 800원대까지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산지 달걀 가격은 한판에 5천 511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나 올랐다.

달걀 가격 폭등은 AI 피해가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 집중됐기 때문으로, 전체 매몰 처분 마릿수 10마리 중 8마리에 해당하는 2천 41만 마리가 산란계다. 전체 산란계 사육규모로 따지면 40일새 26.9%가 타격을 입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에따라 달걀 생산량이 평소보다 20% 이상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