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상에 스며든 기부…“언제든 쉽게!”
입력 2016.12.26 (21:41) 수정 2016.12.26 (21:5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기부' 하면 자선단체에 성금을 내거나, 어려운 이웃을 직접 찾아가는걸 많이 떠올리실 텐데요.

요즘엔 긴 시간, 큰돈 들이지 않고도 누구나 맘만 먹으면 일상에서도 큰 부담 없이 기부를 실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손쉬운 일상 속 기부 모습, 최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나눔 상자가 회사 복도 한쪽을 차지합니다.

출근길에 챙겨온 장난감과 인형, 손수 세탁해온 옷들이 차곡차곡 상자를 채웁니다.

점심시간, 회의실에선 직원들이 짬을 내 옷 포장을 진행합니다.

<녹취> "그냥 S, M, L로 구분하자. (남자옷, 여자옷도 체크해 주세요.)"

정성스럽게 분류한 옷에 마음을 담은 쪽지까지 넣으면 준비 끝,

금세 새 옷처럼 바뀐 선물상자가 이제 이웃들을 찾아갈 시간입니다.

<인터뷰> 성윤영(직장인) : "포장까지 하는 건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뭔가 선물하는 마음이 들어서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 같아요."

외근을 나가는 김지훈 씨가 스마트폰 앱을 켭니다.

정해진 목표치를 채우면 걸음 수에 따라 후원 기업의 기부가 이뤄집니다.

<인터뷰> 김지훈(직장인) : "항상 쓰는 스마트폰으로 쉽게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점, 원하는 곳에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SNS에서 사연을 '공유'해도 기부금이 모이고,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사면 구매 금액 일부가 어려운 이들에게 전달됩니다.

<인터뷰> 최상미(숭실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더 편리한 기부 방법을 찾다 보니 온라인이나 모바일을 통한 기부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굉장히 빠르게 확대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보입니다.)"

주로 연말에 집중되는 이벤트성 기부에서 일상 속 기부로 기부문화가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 일상에 스며든 기부…“언제든 쉽게!”
    • 입력 2016-12-26 21:44:28
    • 수정2016-12-26 21:51:08
    뉴스9(경인)
<앵커 멘트>

'기부' 하면 자선단체에 성금을 내거나, 어려운 이웃을 직접 찾아가는걸 많이 떠올리실 텐데요.

요즘엔 긴 시간, 큰돈 들이지 않고도 누구나 맘만 먹으면 일상에서도 큰 부담 없이 기부를 실천할 수 있다고 합니다.

손쉬운 일상 속 기부 모습, 최진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커다란 나눔 상자가 회사 복도 한쪽을 차지합니다.

출근길에 챙겨온 장난감과 인형, 손수 세탁해온 옷들이 차곡차곡 상자를 채웁니다.

점심시간, 회의실에선 직원들이 짬을 내 옷 포장을 진행합니다.

<녹취> "그냥 S, M, L로 구분하자. (남자옷, 여자옷도 체크해 주세요.)"

정성스럽게 분류한 옷에 마음을 담은 쪽지까지 넣으면 준비 끝,

금세 새 옷처럼 바뀐 선물상자가 이제 이웃들을 찾아갈 시간입니다.

<인터뷰> 성윤영(직장인) : "포장까지 하는 건 처음이었던 것 같아요. 뭔가 선물하는 마음이 들어서 마음이 따뜻해지는 것 같아요."

외근을 나가는 김지훈 씨가 스마트폰 앱을 켭니다.

정해진 목표치를 채우면 걸음 수에 따라 후원 기업의 기부가 이뤄집니다.

<인터뷰> 김지훈(직장인) : "항상 쓰는 스마트폰으로 쉽게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점, 원하는 곳에 기부를 할 수 있다는 점이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SNS에서 사연을 '공유'해도 기부금이 모이고,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사면 구매 금액 일부가 어려운 이들에게 전달됩니다.

<인터뷰> 최상미(숭실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더 편리한 기부 방법을 찾다 보니 온라인이나 모바일을 통한 기부가 증가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굉장히 빠르게 확대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보입니다.)"

주로 연말에 집중되는 이벤트성 기부에서 일상 속 기부로 기부문화가 진화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최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