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대통령 취임사 테마는 “미국인이여, 큰 꿈을 꾸자”
입력 2016.12.28 (03:16) 수정 2016.12.28 (04:0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내년 1월 20일 45대 대통령 취임사는 "미국인이여, 큰 꿈을 꾸자"는 이상을 담게 된다고 취임식준비위원회의 보리스 엡슈타인 공보국장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엡슈타인 국장은 CNN 인터뷰에서 "대선 이후 밝혀온 메시지처럼 미국인이 큰 꿈을 꾸라는 게 취임사 메시지의 한 부분"이라며 "미국인이 꿈을 크게 꾸고 다시 한 번 '언덕 위의 도시'임을 확인할 수 있는 강력한 연설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대선 슬로건의 이상이 거듭 취임사에 담기게 될 것이라는 예고다.

그는 취임식 다음 날인 1월 21일 여권 운동가들이 워싱턴DC에서 '워싱턴 여성 행진'이라는 트럼프 반대 집회를 하기로 한 데 대해 "우리는 수정헌법 1조를 매우 존중하며 (트럼프에게) 항의하려는 그들의 선택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에 대해) 우려가 있음을 안다"면서도 "그들이 워싱턴DC에 온 뒤 생각을 바꿔 항의 대신 우리와 함께 축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엡슈타인 국장은 트럼프 자녀들이 취임식 당일 어떤 역할을 맡을지에 대해서는 "가족은 트럼프 당선인의 인생에서 명백히 거대한 부분"이라며 "그들에게 특정한, 중요한 역할이 있을 것이며 시간이 지나면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 트럼프 대통령 취임사 테마는 “미국인이여, 큰 꿈을 꾸자”
    • 입력 2016-12-28 03:16:25
    • 수정2016-12-28 04:01:04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내년 1월 20일 45대 대통령 취임사는 "미국인이여, 큰 꿈을 꾸자"는 이상을 담게 된다고 취임식준비위원회의 보리스 엡슈타인 공보국장이 27일(현지시간) 밝혔다.

엡슈타인 국장은 CNN 인터뷰에서 "대선 이후 밝혀온 메시지처럼 미국인이 큰 꿈을 꾸라는 게 취임사 메시지의 한 부분"이라며 "미국인이 꿈을 크게 꾸고 다시 한 번 '언덕 위의 도시'임을 확인할 수 있는 강력한 연설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대선 슬로건의 이상이 거듭 취임사에 담기게 될 것이라는 예고다.

그는 취임식 다음 날인 1월 21일 여권 운동가들이 워싱턴DC에서 '워싱턴 여성 행진'이라는 트럼프 반대 집회를 하기로 한 데 대해 "우리는 수정헌법 1조를 매우 존중하며 (트럼프에게) 항의하려는 그들의 선택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에 대해) 우려가 있음을 안다"면서도 "그들이 워싱턴DC에 온 뒤 생각을 바꿔 항의 대신 우리와 함께 축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엡슈타인 국장은 트럼프 자녀들이 취임식 당일 어떤 역할을 맡을지에 대해서는 "가족은 트럼프 당선인의 인생에서 명백히 거대한 부분"이라며 "그들에게 특정한, 중요한 역할이 있을 것이며 시간이 지나면 공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