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반기문·트럼프 면담 난망…“트럼프, 약속 철회”
입력 2016.12.28 (04:56) 수정 2016.12.28 (05:11)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면담이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

미 외교·안보 전문매체인 포린폴리시(FP)는 지난 24일 "트럼프 당선인이 반 총장과의 면담 약속을 철회했다(backtracked)"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이 매체는 유엔 외교관 3명의 말을 인용해 이는 트럼프 당선인이 반 총장을 '무시(snub)'한 것이자, '트럼프 정부'에서 유엔과 미국과의 관계가 전과 같지 않을 것을 예고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반 총장과 트럼프 당선인은 미 대선 사흘 후인 지난달 11일 20분간 통화했다.

반 총장은 지난주 한국 특파원들과의 고별 기자회견에서 "통화는 서로 정중하게 잘 됐다"며 "제가 '한번 만나서 유엔의 여러 문제를 협의하자'고 했더니 (트럼프 당선인도) '대단히 좋은 생각'이라고 했다"면서 면담 약속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FP는 트럼프 당선인이 이 통화에서 말을 많이 안 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가 곧바로 유엔에 '트럼프 당선인이 1월 20일 취임 때까지는 어느 세계 지도자들도 만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통지했다고 보도했다.

유엔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매체에 "우리는 통화에서 합의된 대로 면담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그들은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식 전에는 어떤 외국의 외교관도 개인적으로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엔과 트럼프 당선인 사이에는 최근 '냉기류'가 심화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미국의 기권 속에 채택하자 즉각 "1월 20일 이후 유엔의 상황은 달라질 것"이라며 반발했다.

26일에는 '모여서 떠들고 즐기는 사람들의 클럽'으로 유엔을 정면 비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기후변화를 중국이 밀어붙이는 '사기'라고 주장하면서 파리기후협정에서 탈퇴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 반기문·트럼프 면담 난망…“트럼프, 약속 철회”
    • 입력 2016-12-28 04:56:28
    • 수정2016-12-28 05:11:36
    국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면담이 불발될 것으로 보인다.

미 외교·안보 전문매체인 포린폴리시(FP)는 지난 24일 "트럼프 당선인이 반 총장과의 면담 약속을 철회했다(backtracked)"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이 매체는 유엔 외교관 3명의 말을 인용해 이는 트럼프 당선인이 반 총장을 '무시(snub)'한 것이자, '트럼프 정부'에서 유엔과 미국과의 관계가 전과 같지 않을 것을 예고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반 총장과 트럼프 당선인은 미 대선 사흘 후인 지난달 11일 20분간 통화했다.

반 총장은 지난주 한국 특파원들과의 고별 기자회견에서 "통화는 서로 정중하게 잘 됐다"며 "제가 '한번 만나서 유엔의 여러 문제를 협의하자'고 했더니 (트럼프 당선인도) '대단히 좋은 생각'이라고 했다"면서 면담 약속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FP는 트럼프 당선인이 이 통화에서 말을 많이 안 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가 곧바로 유엔에 '트럼프 당선인이 1월 20일 취임 때까지는 어느 세계 지도자들도 만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통지했다고 보도했다.

유엔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 매체에 "우리는 통화에서 합의된 대로 면담을 잡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그들은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식 전에는 어떤 외국의 외교관도 개인적으로 만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엔과 트럼프 당선인 사이에는 최근 '냉기류'가 심화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팔레스타인 자치령 내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미국의 기권 속에 채택하자 즉각 "1월 20일 이후 유엔의 상황은 달라질 것"이라며 반발했다.

26일에는 '모여서 떠들고 즐기는 사람들의 클럽'으로 유엔을 정면 비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선 기간 기후변화를 중국이 밀어붙이는 '사기'라고 주장하면서 파리기후협정에서 탈퇴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