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아베, 진주만 추모 기념관서 첫 공동 헌화
입력 2016.12.28 (08:01) 수정 2016.12.28 (08:33)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양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27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진주만에 있는 애리조나기념관을 방문해 공동 헌화했다.

애리조나기념관은 75년 전인 1941년 12월 7일 구(舊) 일본군의 진주만 공습으로 침몰한 미군 함정 애리조나함 위에 세워진 당시 희생자 추도 시설로 아베 총리는 역대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이곳을 방문했다.

역사적인 방문이었지만 아베 총리는 전쟁 사죄는 물론 반성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대신 '희망의 동맹'이라는 미·일 관계, 과거 적이었던 미·일 간의 '화해의 힘'을 강조했다.

현지시간 오전 10시 45분(한국시간 28일 오전 5시 45분)께 진주만에 도착한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미국 비밀경호국(SS)의 호위를 받으며 보트를 타고 애리조나기념관으로 이동했다.

양국 정상은 진주만 공습으로 숨진 이들의 이름이 적힌 위문 벽 앞에 다가가 헌화하고 나란히 묵념했다.

양국 정상이 헌화한 꽃 주변 리본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미합중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 '추모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라는 문구가 새겨졌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일본군의 기습적인 진주만 공습으로 미국인 2,403명이 사망했다. 이 중 1천 명의 미군이 침몰한 애리조나함에서 수장됐다. 미국은 이 공습을 계기로 2차 세계대전에 가세해 연합군의 승리를 이끌었다.

아베 총리는 진주만-히캄 합동기지로 옮겨 발표한 성명에서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일본이 2차 대전 후 다시는 전쟁을 일으키지 않겠다던 이른바 '부전의 맹세'를 견지해왔다고 말했다.

이어서 "전쟁에서 싸우던 미국과 일본이 이제 '희망의 동맹'이 됐다"면서 "세계인에게 진주만이 화해의 상징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AP통신은 아베 총리가 사과를 표명하지 않았지만, 진주만 공습에 희생당한 이들에게 "용감한 남성과 여성"이라고 경의를 표했다고 소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은 전쟁의 상처가 우애로 치유될 수 있음을 상기시켜 준다"면서 "미·일 관계는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의 역사적인 행보가 화해의 힘을 말해준다"고 평했다.

이번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은 지난 5월 오바마 대통령의 일본 히로시마 방문의 답방 성격이 짙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로 폐허가 된 히로시마를 찾아 원폭에 희생된 이들을 애도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이때 원폭 투하 책임에 대해 사과를 하진 않았다.

아베 총리는 2차대전 희생자를 위한 '애도의 뜻'을 표하고 다시는 전쟁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힘과 동시에 미·일 양국 간의 화해와 희망의 동맹 메시지를 전파하고자 전날 일본 도쿄를 떠나 진주만에 도착했다.

방문 첫날 아베 총리는 1만 3천 명 이상의 태평양전쟁 미군 전사자들이 잠든 미국 국립태평양기념묘지를 찾아 헌화하고 묵념하며 화해의 제스처를 보였다.

내년 1월 퇴임하는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공동 헌화에 앞서 이날 오전 미국 태평양사령부 본부가 있는 하와이 주 호놀룰루의 H.M 스미스 캠프에서 마지막 정상회담을 했다.
  • 오바마·아베, 진주만 추모 기념관서 첫 공동 헌화
    • 입력 2016-12-28 08:01:41
    • 수정2016-12-28 08:33:47
    국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양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27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진주만에 있는 애리조나기념관을 방문해 공동 헌화했다.

애리조나기념관은 75년 전인 1941년 12월 7일 구(舊) 일본군의 진주만 공습으로 침몰한 미군 함정 애리조나함 위에 세워진 당시 희생자 추도 시설로 아베 총리는 역대 일본 총리로는 처음으로 이곳을 방문했다.

역사적인 방문이었지만 아베 총리는 전쟁 사죄는 물론 반성 언급을 하지 않았다. 대신 '희망의 동맹'이라는 미·일 관계, 과거 적이었던 미·일 간의 '화해의 힘'을 강조했다.

현지시간 오전 10시 45분(한국시간 28일 오전 5시 45분)께 진주만에 도착한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미국 비밀경호국(SS)의 호위를 받으며 보트를 타고 애리조나기념관으로 이동했다.

양국 정상은 진주만 공습으로 숨진 이들의 이름이 적힌 위문 벽 앞에 다가가 헌화하고 나란히 묵념했다.

양국 정상이 헌화한 꽃 주변 리본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미합중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 '추모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라는 문구가 새겨졌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일본군의 기습적인 진주만 공습으로 미국인 2,403명이 사망했다. 이 중 1천 명의 미군이 침몰한 애리조나함에서 수장됐다. 미국은 이 공습을 계기로 2차 세계대전에 가세해 연합군의 승리를 이끌었다.

아베 총리는 진주만-히캄 합동기지로 옮겨 발표한 성명에서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일본이 2차 대전 후 다시는 전쟁을 일으키지 않겠다던 이른바 '부전의 맹세'를 견지해왔다고 말했다.

이어서 "전쟁에서 싸우던 미국과 일본이 이제 '희망의 동맹'이 됐다"면서 "세계인에게 진주만이 화해의 상징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AP통신은 아베 총리가 사과를 표명하지 않았지만, 진주만 공습에 희생당한 이들에게 "용감한 남성과 여성"이라고 경의를 표했다고 소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은 전쟁의 상처가 우애로 치유될 수 있음을 상기시켜 준다"면서 "미·일 관계는 어느 때보다 굳건하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의 역사적인 행보가 화해의 힘을 말해준다"고 평했다.

이번 아베 총리의 진주만 방문은 지난 5월 오바마 대통령의 일본 히로시마 방문의 답방 성격이 짙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2차 세계대전 당시 미국의 원자폭탄 투하로 폐허가 된 히로시마를 찾아 원폭에 희생된 이들을 애도했다. 오바마 대통령도 이때 원폭 투하 책임에 대해 사과를 하진 않았다.

아베 총리는 2차대전 희생자를 위한 '애도의 뜻'을 표하고 다시는 전쟁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힘과 동시에 미·일 양국 간의 화해와 희망의 동맹 메시지를 전파하고자 전날 일본 도쿄를 떠나 진주만에 도착했다.

방문 첫날 아베 총리는 1만 3천 명 이상의 태평양전쟁 미군 전사자들이 잠든 미국 국립태평양기념묘지를 찾아 헌화하고 묵념하며 화해의 제스처를 보였다.

내년 1월 퇴임하는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공동 헌화에 앞서 이날 오전 미국 태평양사령부 본부가 있는 하와이 주 호놀룰루의 H.M 스미스 캠프에서 마지막 정상회담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