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밀양 가스폭발 추정 주택 화재…3명 사망
입력 2016.12.28 (08:50) 수정 2016.12.28 (09:14) 사회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나 일가족 3명이 숨졌다.

28일(오늘) 아침 7시 50분쯤 경남 밀양시 초동면의 한 주택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불로 주택에서 살던 김 모(89) 씨 부부와 60대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를 목격한 한 주민은 "불이 났는데, 아수라장이 됐다"며 소방서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의 아내가 치매를 앓고 있었고, 27일 밤 요양보호사에게 아들이 전화를 걸어 자살을 암시하는 말을 남겼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밀양 가스폭발 추정 주택 화재…3명 사망
    • 입력 2016-12-28 08:50:34
    • 수정2016-12-28 09:14:02
    사회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나 일가족 3명이 숨졌다.

28일(오늘) 아침 7시 50분쯤 경남 밀양시 초동면의 한 주택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이 불로 주택에서 살던 김 모(89) 씨 부부와 60대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를 목격한 한 주민은 "불이 났는데, 아수라장이 됐다"며 소방서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의 아내가 치매를 앓고 있었고, 27일 밤 요양보호사에게 아들이 전화를 걸어 자살을 암시하는 말을 남겼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