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상호 “위안부 합의 1년…정권교체 후 무효화할 것”
입력 2016.12.28 (10:24) 수정 2016.12.28 (11:02)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2.28 한·일 위안부 합의'가 체결된 지 1년이 된 28일(오늘) "민주당은 정권교체 후 반드시 합의를 무효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상호 원내내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뤄진 지 1년이 되는 날"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반대를 무시한 채 박근혜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한 이 합의는 한국 외교사에 치욕적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일본이 던진 10억 엔을 받고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표현을 넣기로 합의하고, 소녀상 이전을 추진하기로 하는 밀실합의가 있었다는 사연에 많은 국민이 상처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는 국민의 심판과 역사의 단죄를 받았다"며 "굴욕적 위안부 합의도 단죄 내용에 포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교육부가 발표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대해서는 "꼼수를 동원하면서 교육현장의 혼란을 야기할 우려가 높아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채택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하겠다는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해당 상임위에서 국정교과서 폐기법이 통과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LG그룹이 탈퇴하기로 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대해 "전경련의 자체 개혁안을 이승철 상근부회장에게 맡기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이라며 "전경련이 거듭나려는 의지가 있다면 이 부회장부터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우상호 “위안부 합의 1년…정권교체 후 무효화할 것”
    • 입력 2016-12-28 10:24:33
    • 수정2016-12-28 11:02:20
    정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2.28 한·일 위안부 합의'가 체결된 지 1년이 된 28일(오늘) "민주당은 정권교체 후 반드시 합의를 무효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우상호 원내내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뤄진 지 1년이 되는 날"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피해 당사자인 할머니들의 반대를 무시한 채 박근혜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한 이 합의는 한국 외교사에 치욕적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일본이 던진 10억 엔을 받고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는 표현을 넣기로 합의하고, 소녀상 이전을 추진하기로 하는 밀실합의가 있었다는 사연에 많은 국민이 상처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는 국민의 심판과 역사의 단죄를 받았다"며 "굴욕적 위안부 합의도 단죄 내용에 포함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교육부가 발표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방침에 대해서는 "꼼수를 동원하면서 교육현장의 혼란을 야기할 우려가 높아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채택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하겠다는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해당 상임위에서 국정교과서 폐기법이 통과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LG그룹이 탈퇴하기로 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대해 "전경련의 자체 개혁안을 이승철 상근부회장에게 맡기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이라며 "전경련이 거듭나려는 의지가 있다면 이 부회장부터 해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