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AI 확산 비상
AI 담당 공무원 숨져, ‘과로사’ 추정
입력 2016.12.28 (10:51) 수정 2016.12.28 (11:16) 사회
한 달 반 동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업무를 담당했던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졌다.

경북 성주군은 농정과 공무원 정모(40)씨가 어제 오전 11시쯤 자신의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군청 측은 정씨가 과로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씨는 AI 방역업무를 위해 지난 달 중순부터 최근까지 1~2시간 일찍 출근해 밤 10시에 퇴근하는 등 연장근무를 계속 해왔다. 숨지기 전날인 26일에도 밤 10시까지 초소 근무를 서며 소독 업무를 했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 흔적이나 유서가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자연사로 추정하고 유족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대구의 가족과 떨어져 군청 주변의 원룸에서 홀로 지내왔다.

한편 성주군은 정씨에 대한 공상 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 AI 담당 공무원 숨져, ‘과로사’ 추정
    • 입력 2016-12-28 10:51:08
    • 수정2016-12-28 11:16:37
    사회
한 달 반 동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업무를 담당했던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졌다.

경북 성주군은 농정과 공무원 정모(40)씨가 어제 오전 11시쯤 자신의 원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군청 측은 정씨가 과로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씨는 AI 방역업무를 위해 지난 달 중순부터 최근까지 1~2시간 일찍 출근해 밤 10시에 퇴근하는 등 연장근무를 계속 해왔다. 숨지기 전날인 26일에도 밤 10시까지 초소 근무를 서며 소독 업무를 했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 흔적이나 유서가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자연사로 추정하고 유족을 불러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대구의 가족과 떨어져 군청 주변의 원룸에서 홀로 지내왔다.

한편 성주군은 정씨에 대한 공상 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