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년 하반기 입주물량 쏠려…월평균 3만9천가구
입력 2016.12.28 (11:24) 수정 2016.12.28 (11:39) 경제
내년부터 2018년까지 78만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가운데 내년 하반기부터 8개월간 입주물량 쏠림이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입주물량 쏠림이 가장 많은 내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8개월간 월평균 입주물량은 3만8천899가구다. 올해 월평균 입주물량이 2만4천311가구였던 점에 비춰보면 1.6배 수준이다. 특히 내년 12월에는 4만9천662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후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입주물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2017∼2018년 24개월 중 월간 4만가구 이상 입주하는 달은 다섯 차례에 이른다. 내년 7월부터 8개월간 입주물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총 12만5천735가구가 입주한다.

같은 시기에 인천은 2만904가구, 서울은 1만2천723가구로 수도권에서는 총 15만9천36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 기간 지방에서는 ▲ 경남(2만8천212가구) ▲ 경북(2만141가구) ▲ 부산(1만7천918가구) ▲ 충남(1만7천799가구) ▲ 대구(1만2천495가구) 등의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 내년 하반기 입주물량 쏠려…월평균 3만9천가구
    • 입력 2016-12-28 11:24:30
    • 수정2016-12-28 11:39:38
    경제
내년부터 2018년까지 78만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인 가운데 내년 하반기부터 8개월간 입주물량 쏠림이 가장 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입주물량 쏠림이 가장 많은 내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8개월간 월평균 입주물량은 3만8천899가구다. 올해 월평균 입주물량이 2만4천311가구였던 점에 비춰보면 1.6배 수준이다. 특히 내년 12월에는 4만9천662가구가 입주할 예정으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00년 이후 월간 기준으로 가장 많은 입주물량을 기록할 전망이다.

2017∼2018년 24개월 중 월간 4만가구 이상 입주하는 달은 다섯 차례에 이른다. 내년 7월부터 8개월간 입주물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로, 총 12만5천735가구가 입주한다.

같은 시기에 인천은 2만904가구, 서울은 1만2천723가구로 수도권에서는 총 15만9천36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 기간 지방에서는 ▲ 경남(2만8천212가구) ▲ 경북(2만141가구) ▲ 부산(1만7천918가구) ▲ 충남(1만7천799가구) ▲ 대구(1만2천495가구) 등의 순으로 입주물량이 많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