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우주백서 발간…화성토양 채취 귀환·목성 탐사 계획
입력 2016.12.28 (11:24) 수정 2016.12.28 (11:43) 국제
중국이 오는 2020년쯤 첫 화성 탐사선 발사에 이어 화성토양을 채취해 지구로 귀환시키고 목성 탐사에도 나서기로 하는 등 야심찬 우주탐사 계획을 밝혔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2016 중국의 우주' 백서를 발간하고 처음으로 '우주강국' 발전 전망을 제시하며 중국 우주개발 사업의 진행상황과 로드맵을 공개했다고 중신망이 전했다.

중국의 우주백서는 앞으로 15년이라는 시간을 투입해 우주개발에 나서면 중국이 2030년쯤 미국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명실상부한 우주강국 반열에 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주개발을 통해 "효과적이고 신뢰성 있는 국가안보 능력을 갖춘다"고 명기해 우주개발을 군사 목적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노골화했다.

우옌화 국가항천국 부국장은 지난 1월 중국 정부의 화성탐사 사업 승인이 중국의 우주진출 범위가 지구와 달 궤도권에서 태양계로 확대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이에 따라 앞으로 10∼15년내 4차례의 중대 태양계 우주탐사 미션을 실행하기로 했다. 먼저 2020년 전후에 첫번째 화성 탐사선을 발사해 화성 표면에 착륙, 관측하는 과제를 실행하기로 했다.

이어 2차 화성탐사에 나서 화성 표면에서 토양 샘플 등을 채취해 지구로 귀환함으로써 화성 구조와 물질 성분 등에 대한 과학적 분석에 나설 계획이다.

중국은 또 소행성 탐사를 벌인 다음 마지막으로 목성과 그 행성 탐사에도 나설 예정이다.

백서는 이와 함께 우주를 이용한 인터넷정보 시스템 '천지(天地) 일체화' 프로젝트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통신위성과 지상의 광케이블 시스템을 연계시켜 위성이나 우주선이 궤도에 머물면서 원활하게 서비스를 받고 수리보수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中 우주백서 발간…화성토양 채취 귀환·목성 탐사 계획
    • 입력 2016-12-28 11:24:40
    • 수정2016-12-28 11:43:05
    국제
중국이 오는 2020년쯤 첫 화성 탐사선 발사에 이어 화성토양을 채취해 지구로 귀환시키고 목성 탐사에도 나서기로 하는 등 야심찬 우주탐사 계획을 밝혔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은 '2016 중국의 우주' 백서를 발간하고 처음으로 '우주강국' 발전 전망을 제시하며 중국 우주개발 사업의 진행상황과 로드맵을 공개했다고 중신망이 전했다.

중국의 우주백서는 앞으로 15년이라는 시간을 투입해 우주개발에 나서면 중국이 2030년쯤 미국 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명실상부한 우주강국 반열에 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주개발을 통해 "효과적이고 신뢰성 있는 국가안보 능력을 갖춘다"고 명기해 우주개발을 군사 목적으로 활용하겠다는 뜻을 노골화했다.

우옌화 국가항천국 부국장은 지난 1월 중국 정부의 화성탐사 사업 승인이 중국의 우주진출 범위가 지구와 달 궤도권에서 태양계로 확대됐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이에 따라 앞으로 10∼15년내 4차례의 중대 태양계 우주탐사 미션을 실행하기로 했다. 먼저 2020년 전후에 첫번째 화성 탐사선을 발사해 화성 표면에 착륙, 관측하는 과제를 실행하기로 했다.

이어 2차 화성탐사에 나서 화성 표면에서 토양 샘플 등을 채취해 지구로 귀환함으로써 화성 구조와 물질 성분 등에 대한 과학적 분석에 나설 계획이다.

중국은 또 소행성 탐사를 벌인 다음 마지막으로 목성과 그 행성 탐사에도 나설 예정이다.

백서는 이와 함께 우주를 이용한 인터넷정보 시스템 '천지(天地) 일체화' 프로젝트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통신위성과 지상의 광케이블 시스템을 연계시켜 위성이나 우주선이 궤도에 머물면서 원활하게 서비스를 받고 수리보수 능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