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조 카드로 백화점 쇼핑…일가족 검거
입력 2016.12.28 (12:13) 수정 2016.12.28 (13:3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직접 위조한 신용카드로 전국 백화점을 돌며 명품을 사들인 일가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이 가짜 신용카드로 결제를 시도한 금액은 7억 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조한 신용카드로 각종 명품을 사들인 일가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58살 임 모 씨 등은 지난 10월부터 두 달 동안 930여 차례에 걸쳐 무려 7억 5천여만 원어치의 결제를 시도했습니다.

이 가운데 9천만 원 가까이는 실제로 결제가 승인됐습니다.

임 씨 가족이 집중적으로 사들인 물건은 고급 시계와 핸드백, 구두 등으로, 대부분 중고로 처분해 현금화가 쉬운 제품들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임 씨는 해외 메신저 프로그램을 이용해 외국인 명의의 신용카드 고객정보 200여 건을 구매한 뒤 카드 위조 기기 등을 이용해 직접 신용카드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예 위조된 카드를 구매해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고객 정보 거래 과정에서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려고 인터넷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계산하는 등의 치밀함도 보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임 씨는 위조한 신용카드를 사용하다가 검거돼 4년 넘게 복역하고 지난 9월 출소했지만, 출소 한 달 만에 다시 같은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경찰은 해외 신용카드 고객정보를 이용한 신용카드 위조와 부정 사용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신용카드사와 공조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 위조 카드로 백화점 쇼핑…일가족 검거
    • 입력 2016-12-28 12:17:35
    • 수정2016-12-28 13:34:12
    뉴스 12
<앵커 멘트>

직접 위조한 신용카드로 전국 백화점을 돌며 명품을 사들인 일가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이 가짜 신용카드로 결제를 시도한 금액은 7억 원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홍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위조한 신용카드로 각종 명품을 사들인 일가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58살 임 모 씨 등은 지난 10월부터 두 달 동안 930여 차례에 걸쳐 무려 7억 5천여만 원어치의 결제를 시도했습니다.

이 가운데 9천만 원 가까이는 실제로 결제가 승인됐습니다.

임 씨 가족이 집중적으로 사들인 물건은 고급 시계와 핸드백, 구두 등으로, 대부분 중고로 처분해 현금화가 쉬운 제품들이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임 씨는 해외 메신저 프로그램을 이용해 외국인 명의의 신용카드 고객정보 200여 건을 구매한 뒤 카드 위조 기기 등을 이용해 직접 신용카드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예 위조된 카드를 구매해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고객 정보 거래 과정에서는 경찰의 추적을 피하려고 인터넷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으로 계산하는 등의 치밀함도 보였다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임 씨는 위조한 신용카드를 사용하다가 검거돼 4년 넘게 복역하고 지난 9월 출소했지만, 출소 한 달 만에 다시 같은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경찰은 해외 신용카드 고객정보를 이용한 신용카드 위조와 부정 사용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신용카드사와 공조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홍진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