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관영매체 “아베, 하와이 대신 난징·서울 찾아야”
입력 2016.12.28 (12:20) 수정 2016.12.28 (13:57) 국제
중국 관영 언론들이 하와이 진주만 방문에서 전쟁 사죄와 반성을 거부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행보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인민해방군 기관지인 해방군보는 28일 '역사는 거래할 수 있는 카드가 아니다'란 제목의 칼럼에서 아베 총리의 이번 하와이 방문을 강하게 비판했다.

신문은 "아베의 하와이 방문의 주요 목적은 미·일 화해를 통한 일본의 전후체제 극복에 있다"면서 "이른바 '위령 외교'를 펼치는 가운데 진주만 공습에 대해 사과도 않고 일본이 아시아국가를 침략한 것에 대해서도 반성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해방군보는 이어 아베 총리에게 "세상을 상대로 꼼수를 부리는 것일 뿐만 아니라 미국을 끌어들여 짜고 치는 연극을 하는 의도가 강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미국이 이같은 거래에 응해주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화살을 미국으로 돌리기도 했다.

신문은 "악인에게 관용을 베풀 경우 과거가 되풀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역사는 역사이기 때문에 절대로 교역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영 환구시보도 이날 사설에서 "일본이 역사 문제에서 진정으로 화해를 추구한다면 진주만이 아니라 중국과 한국을 찾아야 했다"고 촉구했다.

환구시보는 "하와이는 아무런 의미가 없고 아베는 마땅히 난징에 와야 한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아베 총리가 난징대학살의 현장인 난징과 7·7 사변의 현장인 베이징 노구교, 한국 서울 등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하와이 방문 목적은 미·일 동맹강화와 이를 통한 대(對)중 견제력 강화에 있다"고 꼬집으며 "역사문제를 적나라하게 정치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중·일은 단기간에 좋은 친구가 될 수 없다"고 못 박으며 중국이 일본보다 종합적인 국력에서 우세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관영 신화통신도 전날 영문 논평을 통해 트럼프와의 회동, 진주만 방문 등 아베 총리가 보여준 최근의 외교 행보를 "죽은 말에 채찍질하는 무의미한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사과와 반성이 없는 일본은 아베의 외교정책을 몽상속의 정책으로 만들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를 향해 "쇼를 하지 말고 침략의 역사를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일본정상으로서는 75년만에 2차대전 당시 일본군이 공습을 가했던 진주만을 찾아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하면서도 전쟁 사죄와 반성의 메시지는 밝히지 않았다.
  • 中 관영매체 “아베, 하와이 대신 난징·서울 찾아야”
    • 입력 2016-12-28 12:20:28
    • 수정2016-12-28 13:57:11
    국제
중국 관영 언론들이 하와이 진주만 방문에서 전쟁 사죄와 반성을 거부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행보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중국 인민해방군 기관지인 해방군보는 28일 '역사는 거래할 수 있는 카드가 아니다'란 제목의 칼럼에서 아베 총리의 이번 하와이 방문을 강하게 비판했다.

신문은 "아베의 하와이 방문의 주요 목적은 미·일 화해를 통한 일본의 전후체제 극복에 있다"면서 "이른바 '위령 외교'를 펼치는 가운데 진주만 공습에 대해 사과도 않고 일본이 아시아국가를 침략한 것에 대해서도 반성을 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해방군보는 이어 아베 총리에게 "세상을 상대로 꼼수를 부리는 것일 뿐만 아니라 미국을 끌어들여 짜고 치는 연극을 하는 의도가 강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미국이 이같은 거래에 응해주고 있다는 사실이 매우 유감스럽다며 화살을 미국으로 돌리기도 했다.

신문은 "악인에게 관용을 베풀 경우 과거가 되풀이 될 가능성이 크다"며 "역사는 역사이기 때문에 절대로 교역의 대상이 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영 환구시보도 이날 사설에서 "일본이 역사 문제에서 진정으로 화해를 추구한다면 진주만이 아니라 중국과 한국을 찾아야 했다"고 촉구했다.

환구시보는 "하와이는 아무런 의미가 없고 아베는 마땅히 난징에 와야 한다"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아베 총리가 난징대학살의 현장인 난징과 7·7 사변의 현장인 베이징 노구교, 한국 서울 등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이번 하와이 방문 목적은 미·일 동맹강화와 이를 통한 대(對)중 견제력 강화에 있다"고 꼬집으며 "역사문제를 적나라하게 정치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중·일은 단기간에 좋은 친구가 될 수 없다"고 못 박으며 중국이 일본보다 종합적인 국력에서 우세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관영 신화통신도 전날 영문 논평을 통해 트럼프와의 회동, 진주만 방문 등 아베 총리가 보여준 최근의 외교 행보를 "죽은 말에 채찍질하는 무의미한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러면서 "사과와 반성이 없는 일본은 아베의 외교정책을 몽상속의 정책으로 만들고 말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아베 총리를 향해 "쇼를 하지 말고 침략의 역사를 깊이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아베 총리는 27일(현지시간) 일본정상으로서는 75년만에 2차대전 당시 일본군이 공습을 가했던 진주만을 찾아 "전쟁의 참화를 두 번 다시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하면서도 전쟁 사죄와 반성의 메시지는 밝히지 않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