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말연시 빈집털이 주의…예방법은?
입력 2016.12.28 (12:32) 수정 2016.12.28 (13:2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말연시가 되면서 최근 빈집털이 범죄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심야 시간대나 오랜 기간 집을 비우게 되면 빈집털이의 쉬운 표적이 되는데요.

빈집털이 예방법을 김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적이 뜸한 주택가에서 한 남자가 벽 사이로 몰래 들어갑니다.

20여분 뒤 다시 나온 남자는 쏜살같이 도망칩니다.

빈집털이범입니다.

모자를 눌러쓴 한 남자가 농촌주택에 슬그머니 들어갑니다.

상습 빈집털이범인 이 남자는 빈집에서 현금과 생필품 등을 14번이나 훔치다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연말 연시인 요즘은 송년회나 휴가 등으로 집을 비우는 시간이 늘면서 빈집털이가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경현(강원도 춘천시) : "요즘은 불량배들이 많아요. 훔쳐가는 것도 많고. 연말이니까 (더 불안하죠.)"

최근 3년 동안 12월과 1월에 발생한 절도 사건은 전국적으로 한해 평균 3만여 건.

이 때문에 연말연시를 맞아 경찰의 방범 활동도 강화됐습니다.

빈집털이 피해를 막는 첫걸음은 철저한 문단속입니다.

현관문이나 창문을 단단히 잠그고, 텔레비젼 시간 예약 기능 등으로 외부에서 볼 때 집이 비었다는 표시를 없애야 합니다.

<인터뷰> 안석철(강원 춘천경찰서) : "집을 비우실 때는 우유, 신문 등이 현관문 앞에 쌓이지 않도록 경비실이나 이웃에 부탁하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오랜 기간 집을 비울 때는 경찰의 빈집 순찰제도를 이용하거나, 귀중품은 은행이나 경찰서 등 안전한 장소에 맡겨두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 연말연시 빈집털이 주의…예방법은?
    • 입력 2016-12-28 12:35:27
    • 수정2016-12-28 13:21:45
    뉴스 12
<앵커 멘트>

연말연시가 되면서 최근 빈집털이 범죄 사건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심야 시간대나 오랜 기간 집을 비우게 되면 빈집털이의 쉬운 표적이 되는데요.

빈집털이 예방법을 김영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적이 뜸한 주택가에서 한 남자가 벽 사이로 몰래 들어갑니다.

20여분 뒤 다시 나온 남자는 쏜살같이 도망칩니다.

빈집털이범입니다.

모자를 눌러쓴 한 남자가 농촌주택에 슬그머니 들어갑니다.

상습 빈집털이범인 이 남자는 빈집에서 현금과 생필품 등을 14번이나 훔치다 결국 덜미가 잡혔습니다.

연말 연시인 요즘은 송년회나 휴가 등으로 집을 비우는 시간이 늘면서 빈집털이가 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경현(강원도 춘천시) : "요즘은 불량배들이 많아요. 훔쳐가는 것도 많고. 연말이니까 (더 불안하죠.)"

최근 3년 동안 12월과 1월에 발생한 절도 사건은 전국적으로 한해 평균 3만여 건.

이 때문에 연말연시를 맞아 경찰의 방범 활동도 강화됐습니다.

빈집털이 피해를 막는 첫걸음은 철저한 문단속입니다.

현관문이나 창문을 단단히 잠그고, 텔레비젼 시간 예약 기능 등으로 외부에서 볼 때 집이 비었다는 표시를 없애야 합니다.

<인터뷰> 안석철(강원 춘천경찰서) : "집을 비우실 때는 우유, 신문 등이 현관문 앞에 쌓이지 않도록 경비실이나 이웃에 부탁하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오랜 기간 집을 비울 때는 경찰의 빈집 순찰제도를 이용하거나, 귀중품은 은행이나 경찰서 등 안전한 장소에 맡겨두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