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광수, 변태와 엽기를 뛰어넘는 매력
입력 2016.12.28 (14:02) 수정 2016.12.28 (14:17) TV특종


시트콤 ‘마음의 소리’ 이광수가 끝도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볼수록 빠져드는 다채로운 매력들로 안방극장의 눈길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는 것. 30일(금) 4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시트콤 ‘마음의 소리’제작진은 볼수록 빠져드는 조석(이광수 분)의 매력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간단 단순 심플, 선천적 코믹본능

조석의 첫 번째 매력은 코믹함이다. 조석은 어느 상황에서나 단순한 사고로 상황에 대처하는 본능과 몸 속 깊숙이 자리잡고 있는 모태 찌질함을 바탕으로, 결코 평범하지 않은 즉흥적 행동을 일삼으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회에 담긴 ‘집으로’ 에피소드에서 공중화장실에 간 조석은 화장지가 부족하자 속옷으로 뒤처리를 하는 임기응변(?)을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태블릿 PC로 얼굴만을 가린 채 하의노출 상태로 도심을 가로지르는 그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포기는 없다! 만화에 바친 열정남

조석의 두 번째 매력은 꿈과 일에 대한 열정이다. 조석은 다른 분야에 있어서는 굉장히 단순하고 철없이 행동하지만 만화가라는 꿈에 있어서는 그 누구보다 열정적인 남자로, 학창시절부터 담당자에게 숱하게 거절당하면서도 만화가라는 단 하나의 꿈을 위해 달려왔다. 이에 그는 가족들의 일상이 담긴 스토리를 만화로 그려내며 그 실력을 인정받아 정식 웹툰작가로 발돋움 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런 조석의 이런 열정은 지난 1회에서 웹툰 작가로 성공한 친구 송중기를 만나는 장면에서 더욱 돋보였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중간중간 그림을 그리는가 하면, 송중기를 향해 “만화만 그리고 살면 소원이 없겠다”라고 말하며 부러움을 드러내는 등 꿈에 대한 끝없는 열정을 드러낸 것. 이처럼 조석은 꿈과 일에 열정적인 남자로 멋짐을 대 방출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응원케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석이 송중기와 만나 열정을 드러내는 장면은 오는 1월 6일 방송되는 마지막 회에서 또 한번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애봉이 위해서람, 로맨틱가이

조석의 세 번째 매력은 로맨틱함이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애봉이(정소민 분)에 대한 호감을 남모르게 키워온 조석은 성인이 된 후에도 그 마음을 잃지 않으며, 우연한 계기로 만나게 된 애봉이를 사랑스러워 어쩔 줄 모르는 눈빛과 표정으로 쳐다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지난 3회 ‘타이밍’ 에피소드에서 조석은 애봉이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하는 로맨틱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애봉이와의 결혼을 꿈꾸며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그의 모습들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연애세포를 자극하며 부러움을 자아냈다.
  • 이광수, 변태와 엽기를 뛰어넘는 매력
    • 입력 2016-12-28 14:02:57
    • 수정2016-12-28 14:17:46
    TV특종


시트콤 ‘마음의 소리’ 이광수가 끝도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볼수록 빠져드는 다채로운 매력들로 안방극장의 눈길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는 것. 30일(금) 4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시트콤 ‘마음의 소리’제작진은 볼수록 빠져드는 조석(이광수 분)의 매력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간단 단순 심플, 선천적 코믹본능

조석의 첫 번째 매력은 코믹함이다. 조석은 어느 상황에서나 단순한 사고로 상황에 대처하는 본능과 몸 속 깊숙이 자리잡고 있는 모태 찌질함을 바탕으로, 결코 평범하지 않은 즉흥적 행동을 일삼으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지난 1회에 담긴 ‘집으로’ 에피소드에서 공중화장실에 간 조석은 화장지가 부족하자 속옷으로 뒤처리를 하는 임기응변(?)을 발휘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태블릿 PC로 얼굴만을 가린 채 하의노출 상태로 도심을 가로지르는 그의 모습은 안방극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기에 충분했다.

포기는 없다! 만화에 바친 열정남

조석의 두 번째 매력은 꿈과 일에 대한 열정이다. 조석은 다른 분야에 있어서는 굉장히 단순하고 철없이 행동하지만 만화가라는 꿈에 있어서는 그 누구보다 열정적인 남자로, 학창시절부터 담당자에게 숱하게 거절당하면서도 만화가라는 단 하나의 꿈을 위해 달려왔다. 이에 그는 가족들의 일상이 담긴 스토리를 만화로 그려내며 그 실력을 인정받아 정식 웹툰작가로 발돋움 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런 조석의 이런 열정은 지난 1회에서 웹툰 작가로 성공한 친구 송중기를 만나는 장면에서 더욱 돋보였다.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며 중간중간 그림을 그리는가 하면, 송중기를 향해 “만화만 그리고 살면 소원이 없겠다”라고 말하며 부러움을 드러내는 등 꿈에 대한 끝없는 열정을 드러낸 것. 이처럼 조석은 꿈과 일에 열정적인 남자로 멋짐을 대 방출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응원케 만들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석이 송중기와 만나 열정을 드러내는 장면은 오는 1월 6일 방송되는 마지막 회에서 또 한번 그려지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애봉이 위해서람, 로맨틱가이

조석의 세 번째 매력은 로맨틱함이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애봉이(정소민 분)에 대한 호감을 남모르게 키워온 조석은 성인이 된 후에도 그 마음을 잃지 않으며, 우연한 계기로 만나게 된 애봉이를 사랑스러워 어쩔 줄 모르는 눈빛과 표정으로 쳐다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지난 3회 ‘타이밍’ 에피소드에서 조석은 애봉이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기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하는 로맨틱한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애봉이와의 결혼을 꿈꾸며 잘 보이기 위해 노력하는 그의 모습들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연애세포를 자극하며 부러움을 자아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