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형식을 위한 왕, ‘삼맥종’
입력 2016.12.28 (14:09) 수정 2016.12.28 (14:17) TV특종
배우 박형식이 박형식을 위한, 박형식에 의한 ‘삼맥종’을 완벽히 표현해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박형식은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연출 윤성식, 극본 박은영) 4회에서 자신의 왕좌를 찾기 위해 ‘화랑’에 들어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삼맥종(박형식 분)은 위화공(성동일 분)에게 찾아가 “망치려는 게 아니라 바꾸려 한다 했소? 바꾸려면 무너뜨려야 하는데, 그만한 배짱은 있으시고?”라며 “백성은 즐겁고 군주는 고통받는 나라. 백성은 나라를 위해 걱정하지 않는데 군주는 백성을 걱정하는 나라. 이게 그쪽이 바라는 나라요?"라고 위화공에게 물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삼맥종은 이어 “나도 그런 나라에 살고 싶어져서”라고 화랑에 들어가야 하는 반쪽짜리 진심을 전하자 의외의 답변에 놀란 위화공이 “넌 누구냐?”라고 묻는다. 그러자 삼맥종은 “진짜 신국이 바뀌길 바라는 사람”이라며 얼굴 없는 왕의 진심을 드러내 극에 대한 긴장감을 높였다.

박형식은 얼굴 없는 왕에서 화랑으로 들어가 자신의 왕좌를 찾기 위해 본격적으로 지소태후(김지수 분) 앞에 나설 예정, 뿐만 아니라 아로(고아라 분)를 차지하기 위한 선우(박서준 분)와의 삼각 로맨스도 그려질 예정이다.

박형식은 극중 어린 나이에 왕의 자리에 올랐지만 어머니의 그늘에 가려 얼굴을 드러낼 수 없는 얼굴 없는 왕 삼맥종(진흥왕) 역으로 분해 물오른 꽃미모와 중저음 보이스로 강렬한 임팩트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 박형식을 위한 왕, ‘삼맥종’
    • 입력 2016-12-28 14:09:14
    • 수정2016-12-28 14:17:07
    TV특종
배우 박형식이 박형식을 위한, 박형식에 의한 ‘삼맥종’을 완벽히 표현해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박형식은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연출 윤성식, 극본 박은영) 4회에서 자신의 왕좌를 찾기 위해 ‘화랑’에 들어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삼맥종(박형식 분)은 위화공(성동일 분)에게 찾아가 “망치려는 게 아니라 바꾸려 한다 했소? 바꾸려면 무너뜨려야 하는데, 그만한 배짱은 있으시고?”라며 “백성은 즐겁고 군주는 고통받는 나라. 백성은 나라를 위해 걱정하지 않는데 군주는 백성을 걱정하는 나라. 이게 그쪽이 바라는 나라요?"라고 위화공에게 물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삼맥종은 이어 “나도 그런 나라에 살고 싶어져서”라고 화랑에 들어가야 하는 반쪽짜리 진심을 전하자 의외의 답변에 놀란 위화공이 “넌 누구냐?”라고 묻는다. 그러자 삼맥종은 “진짜 신국이 바뀌길 바라는 사람”이라며 얼굴 없는 왕의 진심을 드러내 극에 대한 긴장감을 높였다.

박형식은 얼굴 없는 왕에서 화랑으로 들어가 자신의 왕좌를 찾기 위해 본격적으로 지소태후(김지수 분) 앞에 나설 예정, 뿐만 아니라 아로(고아라 분)를 차지하기 위한 선우(박서준 분)와의 삼각 로맨스도 그려질 예정이다.

박형식은 극중 어린 나이에 왕의 자리에 올랐지만 어머니의 그늘에 가려 얼굴을 드러낼 수 없는 얼굴 없는 왕 삼맥종(진흥왕) 역으로 분해 물오른 꽃미모와 중저음 보이스로 강렬한 임팩트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