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세빈, 김승수 앞에 무릎 꿇다
입력 2016.12.28 (14:09) 수정 2016.12.28 (14:16) TV특종
명세빈이 김승수 앞에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27일 방송된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서 하진(명세빈 분)과 도윤(김승수 분)은 두 사람의 추억이 가득한 장소인 벤치에서 우연히 만나는 엔딩으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하진과 도윤은 본인들도 의식하지 못한 사이에 프러포즈 장소로 향했고 그 자리에서 운명처럼 만난 것. 그토록 찾아 헤매던 하진을 벤치 앞에서 만나자마자 “찾았다”라고 얘기한 김승수의 한 마디는 수많은 시청자들을 아련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아련했던 엔딩과는 다르게 하진이 도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어 그 사이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금까지 하진은 도윤과의 악연을 끊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해왔던 상황. 특히 하진을 향한 도윤의 뜨거운 눈물은 지금까지 독한 모습만을 보였던 그와는 상반된 모습이기에 더욱 이목을 끈다.

‘다시, 첫사랑’의 관계자는 “도윤을 만난 이후로 갖은 수모를 겪고 있는 하진은 오늘 방송에서 모든 관계를 끊기 위해 특단의 결심을 한다. 이에 도윤이 크게 흔들릴 예정이니 그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주목한다면 드라마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본 방송 사수의 욕구를 배가시키고 있다.

  • 명세빈, 김승수 앞에 무릎 꿇다
    • 입력 2016-12-28 14:09:15
    • 수정2016-12-28 14:16:27
    TV특종
명세빈이 김승수 앞에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27일 방송된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서 하진(명세빈 분)과 도윤(김승수 분)은 두 사람의 추억이 가득한 장소인 벤치에서 우연히 만나는 엔딩으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하진과 도윤은 본인들도 의식하지 못한 사이에 프러포즈 장소로 향했고 그 자리에서 운명처럼 만난 것. 그토록 찾아 헤매던 하진을 벤치 앞에서 만나자마자 “찾았다”라고 얘기한 김승수의 한 마디는 수많은 시청자들을 아련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아련했던 엔딩과는 다르게 하진이 도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있어 그 사이 두 사람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금까지 하진은 도윤과의 악연을 끊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해왔던 상황. 특히 하진을 향한 도윤의 뜨거운 눈물은 지금까지 독한 모습만을 보였던 그와는 상반된 모습이기에 더욱 이목을 끈다.

‘다시, 첫사랑’의 관계자는 “도윤을 만난 이후로 갖은 수모를 겪고 있는 하진은 오늘 방송에서 모든 관계를 끊기 위해 특단의 결심을 한다. 이에 도윤이 크게 흔들릴 예정이니 그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주목한다면 드라마를 더욱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본 방송 사수의 욕구를 배가시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