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은행 주택대출금리 10개월 만에 3%대…넉달째 상승
입력 2016.12.28 (14:23) 수정 2016.12.28 (14:56) 경제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3.0%대로 올라섰다.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을 계기로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세를 타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6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04%로 10월보다 0.15%포인트(p) 올랐다.

이로써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 7월 2.66%로 떨어졌다가 8월에 2.70%로 반등한 이후 4개월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연 3%대로 집계되기는 올해 1월(3.10%) 이후 10개월 만이다.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3.20%로 10월에 비해 0.12%p 상승했다. 집단대출 금리가 3.01%로 0.11%p 올랐고 보증대출(3.00%)은 0.11%p, 일반신용대출(4.35%)는 0.07%p 각각 올랐다.

반면 예·적금담보대출 금리는 2.99%로 한 달 전보다 0.01%p 내려갔다. 최영엽 한은 금융통계팀 부국장은 "가계대출 금리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크게 상승했다"며 "미국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국내 시장금리가 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0.25%p 인상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리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대출금리가 1%p 오를 경우 전체 가계가 추가로 부담해야 할 이자가 연간 약 9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 은행 주택대출금리 10개월 만에 3%대…넉달째 상승
    • 입력 2016-12-28 14:23:52
    • 수정2016-12-28 14:56:07
    경제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3.0%대로 올라섰다.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을 계기로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세를 타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6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예금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04%로 10월보다 0.15%포인트(p) 올랐다.

이로써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 7월 2.66%로 떨어졌다가 8월에 2.70%로 반등한 이후 4개월 연속 오름세를 나타냈다. 연 3%대로 집계되기는 올해 1월(3.10%) 이후 10개월 만이다.

예금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3.20%로 10월에 비해 0.12%p 상승했다. 집단대출 금리가 3.01%로 0.11%p 올랐고 보증대출(3.00%)은 0.11%p, 일반신용대출(4.35%)는 0.07%p 각각 올랐다.

반면 예·적금담보대출 금리는 2.99%로 한 달 전보다 0.01%p 내려갔다. 최영엽 한은 금융통계팀 부국장은 "가계대출 금리가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크게 상승했다"며 "미국 금리 인상의 영향으로 국내 시장금리가 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15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기준금리 0.25%p 인상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리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가계대출 금리가 오르면서 가계의 이자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대출금리가 1%p 오를 경우 전체 가계가 추가로 부담해야 할 이자가 연간 약 9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