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숙 “潘총장, 검증 적극 받을 것…국민 판단 기대”
입력 2016.12.28 (14:46) 수정 2016.12.28 (14:55) 정치
반기문 UN사무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숙 전 UN 주재 대사가 28일(오늘) "반 총장이 검증을 적극적으로 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사는 이날 고려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10년간 국내에서의 공백으로 반 총장이 검증을 받아야 한다면, 적극적으로 받을 용의가 있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일부에서 흠집을 내거나 음해를 하면 합당한 대응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음해에 대한 책임을 확실하게 묻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전 대사는 "10년 동안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고 국제적 명성을 쌓으신 분을 우리가 나서서 그 명성을 더 높이지는 못할망정 훼손하는 것이 서운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판단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반 총장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31일까지는 "(반 총장이) 국내정치에 관여되는 오해를 받을 만한 행위나 언급은 안 하겠다고 했다"며, 귀국해서 국민의 뜻을 듣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내에 '반기문 대선 캠프'가 만들어졌다거나 친이명박계 인물들이 합류했다는 설,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일축했다.
  • 김숙 “潘총장, 검증 적극 받을 것…국민 판단 기대”
    • 입력 2016-12-28 14:46:25
    • 수정2016-12-28 14:55:07
    정치
반기문 UN사무총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김숙 전 UN 주재 대사가 28일(오늘) "반 총장이 검증을 적극적으로 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사는 이날 고려대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 "10년간 국내에서의 공백으로 반 총장이 검증을 받아야 한다면, 적극적으로 받을 용의가 있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검증이라는 이름으로 일부에서 흠집을 내거나 음해를 하면 합당한 대응을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연차 전 태광실업 회장에게서 23만 달러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음해에 대한 책임을 확실하게 묻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전 대사는 "10년 동안 대한민국 위상을 높이고 국제적 명성을 쌓으신 분을 우리가 나서서 그 명성을 더 높이지는 못할망정 훼손하는 것이 서운하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판단해주시기를 기대한다"고도 했다.

반 총장의 임기가 끝나는 오는 31일까지는 "(반 총장이) 국내정치에 관여되는 오해를 받을 만한 행위나 언급은 안 하겠다고 했다"며, 귀국해서 국민의 뜻을 듣는 것이 우선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내에 '반기문 대선 캠프'가 만들어졌다거나 친이명박계 인물들이 합류했다는 설,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일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