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칠레서 ‘미성년자 성추행’ 외교관 검찰에 고발
입력 2016.12.28 (16:57) 수정 2016.12.28 (17:13) 정치
외교부는 주재국에서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파면을 결정한 전 칠레주재 박 모 참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오후 박 참사관을 형사고발조치했다"면서 "증거자료로 외교부가 작성한 고발장과 함께 당사자 문답조사, 칠레 검찰에 접수된 고발장(9월초 발생한 피해자 부모가 고발) 등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어제 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박 참사관에 대한 파면을 의결했다.

박 참사관은 칠레에서 한류 관련 등 공공외교를 담당하던 중 지난 9월 14살 안팎의 현지 여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 외교부, 칠레서 ‘미성년자 성추행’ 외교관 검찰에 고발
    • 입력 2016-12-28 16:57:44
    • 수정2016-12-28 17:13:10
    정치
외교부는 주재국에서 미성년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파면을 결정한 전 칠레주재 박 모 참사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오후 박 참사관을 형사고발조치했다"면서 "증거자료로 외교부가 작성한 고발장과 함께 당사자 문답조사, 칠레 검찰에 접수된 고발장(9월초 발생한 피해자 부모가 고발) 등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어제 1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박 참사관에 대한 파면을 의결했다.

박 참사관은 칠레에서 한류 관련 등 공공외교를 담당하던 중 지난 9월 14살 안팎의 현지 여학생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면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