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최고 흥행 배우에 ‘스칼릿 조핸슨’…극장수입 1조4천억 원
입력 2016.12.28 (17:22) 수정 2016.12.28 (17:33) 국제
올해 전 세계 영화판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배우는 스칼릿 조핸슨으로 집계됐다고 27일(현지시간) 미국 포브스가 보도했다.

조핸슨은 올해 블랙위도우 역으로 출연한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로 전 세계에서 11억5천만 달러(약 1조3천900억 원)의 흥행수입을 거둔 데 이어 코엔 형제의 영화 '헤일 시저'에서도 수입을 더해 모두 12억 달러(약 1조4천500억 원)의 극장수입을 거뒀다.

조핸슨과 함께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에 출연한 크리스 에번스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이 영화 수입 11억5천만 달러만으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할리퀸으로 열연한 마고 로비가 11억 달러(약 1조3천300억 원)로 4위, 최근 개봉한 '컨택트'(Arrival)의 에이미 애덤스가 10억400만 달러(약 1조2천140억 원)로 5위를 차지했다.

'배트맨 대 슈퍼맨'의 벤 애플렉(10억200만 달러)과 헨리 카빌(8억7천만 달러), '데드풀'의 라이언 레이놀즈(8억2천만 달러), '스타워즈 로그원'의 펠리시티 존스(8억500만 달러),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윌 스미스(7억7천500만 달러) 등도 짭짤한 흥행수입을 거뒀다.

포브스는 '스타워즈 로그원'의 선전에 힘입어 올해 미국 박스오피스 수입이 113억 달러(약 13조7천억 원)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올해 최고 흥행 배우에 ‘스칼릿 조핸슨’…극장수입 1조4천억 원
    • 입력 2016-12-28 17:22:15
    • 수정2016-12-28 17:33:46
    국제
올해 전 세계 영화판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벌어들인 배우는 스칼릿 조핸슨으로 집계됐다고 27일(현지시간) 미국 포브스가 보도했다.

조핸슨은 올해 블랙위도우 역으로 출연한 영화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로 전 세계에서 11억5천만 달러(약 1조3천900억 원)의 흥행수입을 거둔 데 이어 코엔 형제의 영화 '헤일 시저'에서도 수입을 더해 모두 12억 달러(약 1조4천500억 원)의 극장수입을 거뒀다.

조핸슨과 함께 '캡틴 아메리카: 시빌워'에 출연한 크리스 에번스와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이 영화 수입 11억5천만 달러만으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수어사이드 스쿼드'에서 할리퀸으로 열연한 마고 로비가 11억 달러(약 1조3천300억 원)로 4위, 최근 개봉한 '컨택트'(Arrival)의 에이미 애덤스가 10억400만 달러(약 1조2천140억 원)로 5위를 차지했다.

'배트맨 대 슈퍼맨'의 벤 애플렉(10억200만 달러)과 헨리 카빌(8억7천만 달러), '데드풀'의 라이언 레이놀즈(8억2천만 달러), '스타워즈 로그원'의 펠리시티 존스(8억500만 달러),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윌 스미스(7억7천500만 달러) 등도 짭짤한 흥행수입을 거뒀다.

포브스는 '스타워즈 로그원'의 선전에 힘입어 올해 미국 박스오피스 수입이 113억 달러(약 13조7천억 원)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