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檢, ‘엘시티 의혹’ 허남식·배덕광 겨냥
입력 2016.12.28 (17:23) 수정 2016.12.28 (17:33) 사회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 수사가 같은 기간 부산시장과 해운대구청장을 지낸 두 사람을 향하고 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3차례 부산시장을 지낸 허남식 지역발전위원장에 대해 엘시티 의혹과 관련해 계좌추적을 벌이고 있다. 허 전 시장뿐만 아니라 주변까지 포함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28일 허 전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 모 씨를 체포하고, 그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허 전 시장과 고교 동기인 이 씨는 선거 때마다 중책을 맡으며 허 전 시장을 도운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이영복 씨의 돈이 이 씨를 통해 허 전 시장에게 흘러들어 갔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며 상당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일단 이 씨를 구속한 뒤 보강조사를 거쳐 허 전 시장에 대한 강제수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허 전 시장과 같은 기간(2004년~2014년) 해운대구청장을 지낸 배덕광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검찰은 29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배 의원 역시 이영복 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현재 피의자 신분이다.

엘시티 사업 인허가는 두 사람이 자치단체장을 역임한 시절에 대부분 이뤄졌다. 해운대 동쪽 금싸라기 백사장이 2006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됐고, 2007년엔 엘시티 시행사의 전신인 트리플스퀘어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아파트를 지을 수 없는 땅인데 2009년엔 주거시설이 허용됐고, 60m 이상 건물을 올릴 수 없었던 부지였지만 50층 이상 초고층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됐다. 도시계획위원회도 교통영향평가도 형식적으로 진행돼 불가능한 것 처럼 보였던 사업이 가능하게 된 것이 두 사람의 단체장 재임시절에 이뤄진 것이다.

검찰은 이영복 씨의 로비가 이를 가능케 했을 것으로 보고, 인허가 과정에 허 전 시장과 배 의원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수사할 계획이다.
  • 檢, ‘엘시티 의혹’ 허남식·배덕광 겨냥
    • 입력 2016-12-28 17:23:00
    • 수정2016-12-28 17:33:14
    사회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의혹 수사가 같은 기간 부산시장과 해운대구청장을 지낸 두 사람을 향하고 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3차례 부산시장을 지낸 허남식 지역발전위원장에 대해 엘시티 의혹과 관련해 계좌추적을 벌이고 있다. 허 전 시장뿐만 아니라 주변까지 포함한 광범위한 계좌추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28일 허 전 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 모 씨를 체포하고, 그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엘시티 실소유주 이영복 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허 전 시장과 고교 동기인 이 씨는 선거 때마다 중책을 맡으며 허 전 시장을 도운 인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이영복 씨의 돈이 이 씨를 통해 허 전 시장에게 흘러들어 갔을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며 상당한 단서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일단 이 씨를 구속한 뒤 보강조사를 거쳐 허 전 시장에 대한 강제수사 여부를 결정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허 전 시장과 같은 기간(2004년~2014년) 해운대구청장을 지낸 배덕광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 검찰은 29일 출석할 것을 통보했다. 배 의원 역시 이영복 씨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현재 피의자 신분이다.

엘시티 사업 인허가는 두 사람이 자치단체장을 역임한 시절에 대부분 이뤄졌다. 해운대 동쪽 금싸라기 백사장이 2006년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됐고, 2007년엔 엘시티 시행사의 전신인 트리플스퀘어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아파트를 지을 수 없는 땅인데 2009년엔 주거시설이 허용됐고, 60m 이상 건물을 올릴 수 없었던 부지였지만 50층 이상 초고층 건물을 지을 수 있게 됐다. 도시계획위원회도 교통영향평가도 형식적으로 진행돼 불가능한 것 처럼 보였던 사업이 가능하게 된 것이 두 사람의 단체장 재임시절에 이뤄진 것이다.

검찰은 이영복 씨의 로비가 이를 가능케 했을 것으로 보고, 인허가 과정에 허 전 시장과 배 의원이 개입했는지 여부를 수사할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