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은 4회, 기적을 바랍니다.”
입력 2016.12.28 (19:42) TV특종
‘오 마이 금비’의 반전 전개가 남은 4회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시청자들은 물론, 온 우주가 바라는 행복한 반전이 일어날 수 있을지 말이다.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가 ‘니만 피크병’에 걸린 유금비(허정은)와 덕분에 희망을 찾게 된 어른들의 이야기로 예측 불가한 전개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이에 예상할 수 없어 더욱 놀라웠던 반전의 순간들을 되짚어봤다.

“내가 니만 피크병인 거 알아요.” (4회)

어른에게 잔소리를 하고, 하루아침에 사라진 이모와의 이별을 덤덤히 받아들이는 등 유난히 어른스러웠던 금비. 버림받지 않기 위해 아이다운 모습을 감춘 것일 수도 있겠지만, 자신이 머지않아 죽게 될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마치 두 번째 삶을 사는 것처럼 늘 침착하고 씩씩했는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부모가 먼저 알고 아이가 이후에 알게 되는 일반적인 전개를 뒤집고, 홀로 병원에 찾아가 병을 알고 있다며 덤덤히 고백한 금비는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휘철이 니 아빠 아니야.” (8회)

금비가 ‘니만 피크병’에 걸린 것을 알게 됐고, 간병은 상상 이상으로 힘든 일이라는 충고도 들었지만, 오히려 “아저씨가 뭐야. 아빠한테”라며 진짜 아빠의 길을 택한 모휘철(오지호). 하지만 지난 8회분에서 유주영(오윤아)은 휘철에게 유전자 검사 결과 친자관계가 아니라는 결과지를 건넸고, 금비 역시 차치수(이지훈)에게 “휘철이 니 아빠 아니야”라는 말을 듣게 됐다. 총 16회 중 반환점을 돈 8회에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깜짝 전개가 펼쳐진 것.

“엄마하고 살래요.” (9회)

친엄마가 나타났지만, 내년에도 제사를 지내겠다며 조금도 맘을 열지 않은 금비. 비록 친아빠는 아니어도, “죽으나 사나 아빠하고 끝까지 살아”라는 휘철과 마음이 통한 것. 때문에 지난 9회분에서 누구하고 살고 싶은지 솔직히 말하라는 판사에게 “백화점. 아니, 엄마하고 살래요”라는 금비의 대답은 휘철은 물론, 시청자들마저 당황케 했다. 물론, “그 아줌마 내버려 두면 나보다 먼저 죽을 것 같아서”라는 금비의 진심이 밝혀지자 짠한 감동은 배가 되었다.
  • “남은 4회, 기적을 바랍니다.”
    • 입력 2016-12-28 19:42:02
    TV특종
‘오 마이 금비’의 반전 전개가 남은 4회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시청자들은 물론, 온 우주가 바라는 행복한 반전이 일어날 수 있을지 말이다.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가 ‘니만 피크병’에 걸린 유금비(허정은)와 덕분에 희망을 찾게 된 어른들의 이야기로 예측 불가한 전개를 펼치며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이에 예상할 수 없어 더욱 놀라웠던 반전의 순간들을 되짚어봤다.

“내가 니만 피크병인 거 알아요.” (4회)

어른에게 잔소리를 하고, 하루아침에 사라진 이모와의 이별을 덤덤히 받아들이는 등 유난히 어른스러웠던 금비. 버림받지 않기 위해 아이다운 모습을 감춘 것일 수도 있겠지만, 자신이 머지않아 죽게 될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마치 두 번째 삶을 사는 것처럼 늘 침착하고 씩씩했는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부모가 먼저 알고 아이가 이후에 알게 되는 일반적인 전개를 뒤집고, 홀로 병원에 찾아가 병을 알고 있다며 덤덤히 고백한 금비는 놀라움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휘철이 니 아빠 아니야.” (8회)

금비가 ‘니만 피크병’에 걸린 것을 알게 됐고, 간병은 상상 이상으로 힘든 일이라는 충고도 들었지만, 오히려 “아저씨가 뭐야. 아빠한테”라며 진짜 아빠의 길을 택한 모휘철(오지호). 하지만 지난 8회분에서 유주영(오윤아)은 휘철에게 유전자 검사 결과 친자관계가 아니라는 결과지를 건넸고, 금비 역시 차치수(이지훈)에게 “휘철이 니 아빠 아니야”라는 말을 듣게 됐다. 총 16회 중 반환점을 돈 8회에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깜짝 전개가 펼쳐진 것.

“엄마하고 살래요.” (9회)

친엄마가 나타났지만, 내년에도 제사를 지내겠다며 조금도 맘을 열지 않은 금비. 비록 친아빠는 아니어도, “죽으나 사나 아빠하고 끝까지 살아”라는 휘철과 마음이 통한 것. 때문에 지난 9회분에서 누구하고 살고 싶은지 솔직히 말하라는 판사에게 “백화점. 아니, 엄마하고 살래요”라는 금비의 대답은 휘철은 물론, 시청자들마저 당황케 했다. 물론, “그 아줌마 내버려 두면 나보다 먼저 죽을 것 같아서”라는 금비의 진심이 밝혀지자 짠한 감동은 배가 되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