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 제동…문화재위원회서 부결
입력 2016.12.28 (19:55) 수정 2016.12.28 (19:59) 문화
강원도 양양군이 천연기념물인 '설악산천연보호구역'에서 추진 중인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는 이날 오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회의를 열어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 안건을 심의해 부결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위원들이 동물·식물·지질·경관 등 4개 분야별 소위원회를 구성해 현지조사를 진행하고 각종 조사를 분석한 결과 케이블카 건설 공사와 운행이 문화재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케이블카가 설치되면 산양의 서식지 환경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양양군이 변경된 설계안을 가져오면 다시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양군이 문화재청에 제출한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은 양양군 서면 오색리 466번지와 산 위 끝청(해발 1천480m) 사이에 길이 3.5㎞의 삭도를 놓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문화재위원회의 이번 결정에 따라 오색리와 끝청을 잇는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려는 계획은 사실상 무산됐다. 앞서 문화재청이 진행한 산양 실태조사에서는 오색리과 끝청에서 모두 56마리의 산양이 확인된 바 있다.
  •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 제동…문화재위원회서 부결
    • 입력 2016-12-28 19:55:36
    • 수정2016-12-28 19:59:27
    문화
강원도 양양군이 천연기념물인 '설악산천연보호구역'에서 추진 중인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문화재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는 이날 오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회의를 열어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 안건을 심의해 부결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문화재위원들이 동물·식물·지질·경관 등 4개 분야별 소위원회를 구성해 현지조사를 진행하고 각종 조사를 분석한 결과 케이블카 건설 공사와 운행이 문화재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케이블카가 설치되면 산양의 서식지 환경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양양군이 변경된 설계안을 가져오면 다시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양군이 문화재청에 제출한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사업은 양양군 서면 오색리 466번지와 산 위 끝청(해발 1천480m) 사이에 길이 3.5㎞의 삭도를 놓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문화재위원회의 이번 결정에 따라 오색리와 끝청을 잇는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하려는 계획은 사실상 무산됐다. 앞서 문화재청이 진행한 산양 실태조사에서는 오색리과 끝청에서 모두 56마리의 산양이 확인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