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해 때문에…K스포츠클럽 ‘K자’ 뺀다
입력 2016.12.28 (21:47) 수정 2016.12.28 (21:5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공 스포츠클럽인 'K스포츠클럽'은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K스포츠재단'과 이름이 비슷해 오해와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그동안 명칭 유지냐 변경이냐를 놓고 체육계의 고민이 컸는데 결국, 문제가 된 K자를 빼고, 이름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 출범해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의 지역 주민이 이용해온 종합형 스포츠 클럽.

국정감사에서 일본의 유사한 사업과 이름이 같다는 지적을 받고 지난해 말 K스포츠클럽으로 명칭을 바꿨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최순실이 설립을 주도한 K스포츠재단과 비슷한 이름 탓에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인터뷰> 최종옥(서울시 마포구) : "(K스포츠가) TV에 많이 나오니, 너무 나쁜 의미로 쓰이니 (저희 스포츠클럽에) 그런 이름이 없었으면 해서요."

<인터뷰> 서정희(마포 K스포츠클럽 사무국장) : "(K스포츠재단과) 관련 있지 않냐는 문의를 상당히 많이 받았습니다. 심지어는 현수막을 훼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변을 넓혀가던 K스포츠클럽은 혼란과 오해 속에 탈퇴가 이어져 최근 회원 수가 20%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렇다 보니 기부금 유치에 어려움을 겪게 됐고, 이용자와 운영자의 80% 이상이 명칭 변경을 희망했습니다.

처음에는 K팝처럼 상징적인 이름인데다 마땅한 대안이 없다던 체육계도 고심 끝에 개명을 결정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논란이 됐던 K자를 지우고,새로운 이름 후보를 스포츠클럽과 공공스포츠클럽, 국민스포츠클럽 등 세 가지로 좁혔습니다.

<인터뷰> 심상보(스포츠클럽육성부장) : "(명칭 변경으로) 2억원 정도 재정적인 손실이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개별 스포츠클럽의 마케팅을 통해 널리 홍보하고자 합니다."

선진국형 스포츠클럽의 확산 단계에서 겪은 이번 진통은 최순실 게이트가 한국 생활체육의 뿌리마저 흔들어버린 씁쓸한 현실을 반영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오해 때문에…K스포츠클럽 ‘K자’ 뺀다
    • 입력 2016-12-28 21:48:52
    • 수정2016-12-28 21:52:58
    뉴스 9
<앵커 멘트>

공공 스포츠클럽인 'K스포츠클럽'은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K스포츠재단'과 이름이 비슷해 오해와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그동안 명칭 유지냐 변경이냐를 놓고 체육계의 고민이 컸는데 결국, 문제가 된 K자를 빼고, 이름을 바꾸기로 했습니다.

박선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3년 출범해 남녀노소 다양한 계층의 지역 주민이 이용해온 종합형 스포츠 클럽.

국정감사에서 일본의 유사한 사업과 이름이 같다는 지적을 받고 지난해 말 K스포츠클럽으로 명칭을 바꿨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최순실이 설립을 주도한 K스포츠재단과 비슷한 이름 탓에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인터뷰> 최종옥(서울시 마포구) : "(K스포츠가) TV에 많이 나오니, 너무 나쁜 의미로 쓰이니 (저희 스포츠클럽에) 그런 이름이 없었으면 해서요."

<인터뷰> 서정희(마포 K스포츠클럽 사무국장) : "(K스포츠재단과) 관련 있지 않냐는 문의를 상당히 많이 받았습니다. 심지어는 현수막을 훼손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변을 넓혀가던 K스포츠클럽은 혼란과 오해 속에 탈퇴가 이어져 최근 회원 수가 20% 가까이 줄었습니다.

이렇다 보니 기부금 유치에 어려움을 겪게 됐고, 이용자와 운영자의 80% 이상이 명칭 변경을 희망했습니다.

처음에는 K팝처럼 상징적인 이름인데다 마땅한 대안이 없다던 체육계도 고심 끝에 개명을 결정했습니다.

대한체육회는 논란이 됐던 K자를 지우고,새로운 이름 후보를 스포츠클럽과 공공스포츠클럽, 국민스포츠클럽 등 세 가지로 좁혔습니다.

<인터뷰> 심상보(스포츠클럽육성부장) : "(명칭 변경으로) 2억원 정도 재정적인 손실이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앞으로 개별 스포츠클럽의 마케팅을 통해 널리 홍보하고자 합니다."

선진국형 스포츠클럽의 확산 단계에서 겪은 이번 진통은 최순실 게이트가 한국 생활체육의 뿌리마저 흔들어버린 씁쓸한 현실을 반영했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