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콜롬비아서 계곡 다리 끊어져 최소 11명 사망…“중량초과 탓”
입력 2017.01.11 (02:07) 국제
콜롬비아에서 계곡을 잇는 현수교의 한쪽 줄이 끊어져 최소 1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고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이 10일(현지시간) 재난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콜롬비아 국가재난위험관리국(UNGRD)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쯤 콜롬비아 중부 도시 비야비센시오 엘 카르멘 산림보호구역에서 나무판자를 로프로 엮은 현수교의 한쪽 로프가 끊어지면서, 다리를 건너거나 풍경을 감상하던 사람들이 10m 높이의 협곡 아래로 떨어졌다. 사망자 가운데 18개월 된 아기의 엄마와 아기 등도 포함됐다.

UNGRD는 "명백히 중량초과로 다리가 끊어졌다"고 밝혔다. 이날은 공휴일이라 평소보다 유명폭포 등을 보기 위해 산림보호구역을 찾은 방문객들이 많았으며, 사고 당시 30여 명이 다리 위에 있었다는 것이다.

한 목격자는 지역 언론인 엔테라테 비야보에 "한 상점에서 다리를 건너는 요금으로 1인당 2천 페소(약 840원)를 받았지만, 인원 초과를 감시하는 사람은 아예 없었다"고 전했다.

또다른 목격자는 "사고는 예고된 것이었다"며 "밑에서 다리를 봤는데 여러 곳의 판자가 썩었고 일부는 통째로 없었다"고 말했다.
  • 콜롬비아서 계곡 다리 끊어져 최소 11명 사망…“중량초과 탓”
    • 입력 2017-01-11 02:07:46
    국제
콜롬비아에서 계곡을 잇는 현수교의 한쪽 줄이 끊어져 최소 11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고 엘 티엠포 등 현지언론이 10일(현지시간) 재난 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콜롬비아 국가재난위험관리국(UNGRD)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쯤 콜롬비아 중부 도시 비야비센시오 엘 카르멘 산림보호구역에서 나무판자를 로프로 엮은 현수교의 한쪽 로프가 끊어지면서, 다리를 건너거나 풍경을 감상하던 사람들이 10m 높이의 협곡 아래로 떨어졌다. 사망자 가운데 18개월 된 아기의 엄마와 아기 등도 포함됐다.

UNGRD는 "명백히 중량초과로 다리가 끊어졌다"고 밝혔다. 이날은 공휴일이라 평소보다 유명폭포 등을 보기 위해 산림보호구역을 찾은 방문객들이 많았으며, 사고 당시 30여 명이 다리 위에 있었다는 것이다.

한 목격자는 지역 언론인 엔테라테 비야보에 "한 상점에서 다리를 건너는 요금으로 1인당 2천 페소(약 840원)를 받았지만, 인원 초과를 감시하는 사람은 아예 없었다"고 전했다.

또다른 목격자는 "사고는 예고된 것이었다"며 "밑에서 다리를 봤는데 여러 곳의 판자가 썩었고 일부는 통째로 없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