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 대행 ‘위안부 상황 악화 발언’ 자제 촉구
입력 2017.01.11 (06:22) 수정 2017.01.11 (07:0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극적인 발언을 한 아베 총리 등 일본 측 인사들을 겨냥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 이후 일본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처음으로 공개적인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국무회의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양국 관계 악화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며 언행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황교안(대통령 권한대행) :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하여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하는 것이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 바람직합니다."

소녀상 설치를 빌미로 자극적인 발언을 한 아베 총리 등 일본 측 인사들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입니다.

아울러, 국내 일부 정치권과 시민사회 등에서 논란이 확산되는 데 대해서도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와 관련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에는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사죄 등의 의미가 담겨 있는 만큼,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부산의 소녀상은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한 국제 관행 등을 고려해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야권은 정부가 굴욕적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협상은 없다고 선언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황 대행 ‘위안부 상황 악화 발언’ 자제 촉구
    • 입력 2017-01-11 06:23:38
    • 수정2017-01-11 07:07: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해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자극적인 발언을 한 아베 총리 등 일본 측 인사들을 겨냥한 경고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 이후 일본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처음으로 공개적인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은 국무회의에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양국 관계 악화로 이어져서는 안된다며 언행을 자제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황교안(대통령 권한대행) :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하여 상황 악화를 가져올 수 있는 언행은 자제하는 것이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서 바람직합니다."

소녀상 설치를 빌미로 자극적인 발언을 한 아베 총리 등 일본 측 인사들에 대한 경고성 메시지입니다.

아울러, 국내 일부 정치권과 시민사회 등에서 논란이 확산되는 데 대해서도 자제를 당부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와 관련해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엔에는 일본 정부의 책임 인정과 사죄 등의 의미가 담겨 있는 만큼,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부산의 소녀상은 외교공관 보호와 관련한 국제 관행 등을 고려해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야권은 정부가 굴욕적 위안부 합의에 대해 재협상은 없다고 선언하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