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만 원’에 맞추다보니 설 선물세트 대부분 외국산
입력 2017.01.11 (06:43) 수정 2017.01.11 (08:3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통업계가 본격적인 설 선물세트 판매에 들어갔는데요.

경기 한파와 '청탁금지법' 등의 여파로 5만 원대 선물은 저렴한 외국산이 점령하는 모양새입니다.

국내 관련 산업 보호를 위해 선물 상한선을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호주에서 물 건너 온 검은 소.

'와규'로 만든 1.2㎏ 설 선물세트가 4만 원대 후반입니다.

같은 양을 한우로 구성하면 9만 원 정도, 거의 절반값입니다.

부녀의 발걸음이 여기서 멈췄습니다.

<인터뷰> 이종걸(서울 노원구) : "'김영란법' 여파에 부담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내가 구매를 해서 전달해야 그 분이 받을 수 있지 않나..."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5만 원 안팎 소고기 선물세트는 대부분 호주산입니다.

값이 한우의 60% 선입니다.

<인터뷰> 김유현(서울 종로구) : "저렴하고 좋다고 그러더라고. 양념하기에 달렸으니까 한우도 양념 잘못하면 맛없어요.손 맛이야, 다."

육류 뿐만 아니라 수산물,과일 등 외국산 선물세트는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계속 확장 추세입니다.

이 망고는 남미 페루에서 왔습니다.

6개 들이 선물세트가 5만 원.

경기 한파까지 겹치면서 가격 대비 품질, 즉 '가성비'도 따집니다.

<인터뷰> 박운용(서울 용산구) : "맛도 좋고 국내산보다는 저렴하다 이 말이야. 그러니까 사먹을 수 밖에 없죠."

이 수산물 세트는 4만 9천 9백 원으로, 캐나다산 바닷가재 두 마리와 국산 전복 8개로 구성됐습니다.

5만 원에서 10만 원 사이 가격대엔 러시아산 명란, 뉴질랜드산 갈치, 소말리아산 새우세트 등도 있습니다.

<인터뷰> 홍성민(백화점 과장) : "사회 흐름이 바뀌지 않는 이상 외국산 선물세트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최근 경제부처 새해 업무보고에선 명절 선물의 경우 현재 5만 원인 상한선을 완화해야 한다는 건의가 나와 , 어떻게 결론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5만 원’에 맞추다보니 설 선물세트 대부분 외국산
    • 입력 2017-01-11 06:46:21
    • 수정2017-01-11 08:31:30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유통업계가 본격적인 설 선물세트 판매에 들어갔는데요.

경기 한파와 '청탁금지법' 등의 여파로 5만 원대 선물은 저렴한 외국산이 점령하는 모양새입니다.

국내 관련 산업 보호를 위해 선물 상한선을 완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김영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호주에서 물 건너 온 검은 소.

'와규'로 만든 1.2㎏ 설 선물세트가 4만 원대 후반입니다.

같은 양을 한우로 구성하면 9만 원 정도, 거의 절반값입니다.

부녀의 발걸음이 여기서 멈췄습니다.

<인터뷰> 이종걸(서울 노원구) : "'김영란법' 여파에 부담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내가 구매를 해서 전달해야 그 분이 받을 수 있지 않나..."

백화점과 대형마트에서 5만 원 안팎 소고기 선물세트는 대부분 호주산입니다.

값이 한우의 60% 선입니다.

<인터뷰> 김유현(서울 종로구) : "저렴하고 좋다고 그러더라고. 양념하기에 달렸으니까 한우도 양념 잘못하면 맛없어요.손 맛이야, 다."

육류 뿐만 아니라 수산물,과일 등 외국산 선물세트는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계속 확장 추세입니다.

이 망고는 남미 페루에서 왔습니다.

6개 들이 선물세트가 5만 원.

경기 한파까지 겹치면서 가격 대비 품질, 즉 '가성비'도 따집니다.

<인터뷰> 박운용(서울 용산구) : "맛도 좋고 국내산보다는 저렴하다 이 말이야. 그러니까 사먹을 수 밖에 없죠."

이 수산물 세트는 4만 9천 9백 원으로, 캐나다산 바닷가재 두 마리와 국산 전복 8개로 구성됐습니다.

5만 원에서 10만 원 사이 가격대엔 러시아산 명란, 뉴질랜드산 갈치, 소말리아산 새우세트 등도 있습니다.

<인터뷰> 홍성민(백화점 과장) : "사회 흐름이 바뀌지 않는 이상 외국산 선물세트들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최근 경제부처 새해 업무보고에선 명절 선물의 경우 현재 5만 원인 상한선을 완화해야 한다는 건의가 나와 , 어떻게 결론날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