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경선 규칙 논의 착수…대선주자들 이견
입력 2017.01.11 (07:25) 수정 2017.01.11 (08:3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이 조기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규칙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당내 각 대선주자들의 대리인을 불러 경선 규칙에 대한 의견을 듣기로 했지만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려 진통이 예상됩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조기 대선 경선 규칙 내용과 절차를 논의했습니다.

위원회는 우선 오늘 오전 각 후보자 대리인으로부터 대선 경선 규칙에 대한 의견을 들을 예정입니다.

<녹취> 양승조(의원/당헌당규강력정책위원장) : "후보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한다, 이게 가장 기본적인 원칙일 거 같습니다."

하지만 선거인단 구성이나 모바일 투표 적용 여부,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두고 후보들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우선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당에 백지위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국민의 뜻을 가장 반영하는 방식을 따르겠다는 입장이고, 김부겸 의원 측은 국민경선제와 결선투표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현시점에 당내 경선 규칙 논의에 착수하는 게 적절하지 못하다는 입장이어서 의견 수렴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당내에서는 민주연구원의 '개헌 보고서'를 둘러싼 후보자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은 '개헌보고서' 논란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았다고 비판했고 비문재인계 의원들도 의원총회 등 당내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지도부에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 민주당, 경선 규칙 논의 착수…대선주자들 이견
    • 입력 2017-01-11 07:34:48
    • 수정2017-01-11 08:30:10
    뉴스광장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이 조기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규칙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당내 각 대선주자들의 대리인을 불러 경선 규칙에 대한 의견을 듣기로 했지만 후보들의 입장이 엇갈려 진통이 예상됩니다.

천효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이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조기 대선 경선 규칙 내용과 절차를 논의했습니다.

위원회는 우선 오늘 오전 각 후보자 대리인으로부터 대선 경선 규칙에 대한 의견을 들을 예정입니다.

<녹취> 양승조(의원/당헌당규강력정책위원장) : "후보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한다, 이게 가장 기본적인 원칙일 거 같습니다."

하지만 선거인단 구성이나 모바일 투표 적용 여부, 결선투표제 도입 등을 두고 후보들의 입장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우선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당에 백지위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국민의 뜻을 가장 반영하는 방식을 따르겠다는 입장이고, 김부겸 의원 측은 국민경선제와 결선투표제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현시점에 당내 경선 규칙 논의에 착수하는 게 적절하지 못하다는 입장이어서 의견 수렴에 진통이 예상됩니다.

당내에서는 민주연구원의 '개헌 보고서'를 둘러싼 후보자들의 반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은 '개헌보고서' 논란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았다고 비판했고 비문재인계 의원들도 의원총회 등 당내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지도부에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천효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