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트의 악동’ 키리오스, 트럼프 비하 티셔츠 착용 논란
입력 2017.01.11 (09:51) 연합뉴스
'코트의 악동'으로 유명한 닉 키리오스(22·호주)가 이번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선거 당선인을 비하하는 그림과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나와 논란을 일으켰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14위인 키리오스는 10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하면서 트럼프 당선인의 머리에 빨간 뿔을 그려 넣고 아래에는 영어 'F'로 시작하는 욕설과 함께 'F*** 도널드 트럼프'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나왔다.

호주 신문인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키리오스가 기자들의 질문에 '따로 설명할 것이 있느냐'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키리오스는 코트 안팎에서 기행을 일삼아 '코트의 악동'으로 잘 알려진 선수다.

지난해 10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대회 도중에는 서브를 대충 넣고는 상대 리턴도 기다리지 않고 벤치로 걸어 들어가는 등 '태업'을 벌여 ATP 투어로부터 벌금 4만1천500 달러(약 5천만원)와 자격 정지 8주 징계를 받았다.

2015년 8월에는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와 경기 도중 바브링카의 애인인 테니스 선수를 언급하며 "사실 내 친구 하고 잤다"고 떠벌려 벌금 1만 달러를 냈다.

지난해 호주오픈 3천 달러, 프랑스오픈 4천600 달러, 윔블던 2천500 달러 등 메이저 대회마다 벌금 징계를 받는 등 사건·사고 없이 대회를 마치는 경우가 오히려 찾기 힘든 정도다.

키리오스는 16일 개막하는 호주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 ‘코트의 악동’ 키리오스, 트럼프 비하 티셔츠 착용 논란
    • 입력 2017-01-11 09:51:43
    연합뉴스
'코트의 악동'으로 유명한 닉 키리오스(22·호주)가 이번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선거 당선인을 비하하는 그림과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나와 논란을 일으켰다.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 14위인 키리오스는 10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하면서 트럼프 당선인의 머리에 빨간 뿔을 그려 넣고 아래에는 영어 'F'로 시작하는 욕설과 함께 'F*** 도널드 트럼프'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나왔다.

호주 신문인 시드니 모닝 헤럴드는 "키리오스가 기자들의 질문에 '따로 설명할 것이 있느냐'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키리오스는 코트 안팎에서 기행을 일삼아 '코트의 악동'으로 잘 알려진 선수다.

지난해 10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대회 도중에는 서브를 대충 넣고는 상대 리턴도 기다리지 않고 벤치로 걸어 들어가는 등 '태업'을 벌여 ATP 투어로부터 벌금 4만1천500 달러(약 5천만원)와 자격 정지 8주 징계를 받았다.

2015년 8월에는 스탄 바브링카(스위스)와 경기 도중 바브링카의 애인인 테니스 선수를 언급하며 "사실 내 친구 하고 잤다"고 떠벌려 벌금 1만 달러를 냈다.

지난해 호주오픈 3천 달러, 프랑스오픈 4천600 달러, 윔블던 2천500 달러 등 메이저 대회마다 벌금 징계를 받는 등 사건·사고 없이 대회를 마치는 경우가 오히려 찾기 힘든 정도다.

키리오스는 16일 개막하는 호주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