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중국서 생산 삼성·LG세탁기 52~32% 반덤핑관세
입력 2017.01.11 (10:10) 수정 2017.01.11 (10:14) 국제
중국에서 생산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에서 각각 52.5%와 32.1%의 반덤핑관세를 부과받는 것으로 최종 확정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10일(현지시간) 삼성과 LG가 중국에서 생산한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시장에서 불공정하게 헐값에 판매됨에 따라 월풀 등 자국 가전제품 제조업체가 피해를 봤다며 만장일치로 판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에 결정한 대로 중국 쑤저우에서 만든 삼성 세탁기와 난징에서 만든 LG-판다 세탁기에 대해 각각 52.51%와 32.12%의 반덤핑관세를 부과한다. 상무부는 앞서 지난해 7월 예비판정에서는 삼성과 LG의 세탁기에 각각 111%, 49%의 반덤핑 예비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제프 페티그 월풀 회장은 "미국 제조업체, 특히 오하이오주 클라이드에 있는 우리 공장 직원 3,000여 명의 만족스러운 승리"라고 말했다.

미국 상무부는 2012년에도 한국과 멕시코에서 생산되는 삼성과 LG의 세탁기에 대해 덤핑 판정을 내린 바 있다.
  • 美, 중국서 생산 삼성·LG세탁기 52~32% 반덤핑관세
    • 입력 2017-01-11 10:10:08
    • 수정2017-01-11 10:14:27
    국제
중국에서 생산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에서 각각 52.5%와 32.1%의 반덤핑관세를 부과받는 것으로 최종 확정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10일(현지시간) 삼성과 LG가 중국에서 생산한 가정용 세탁기가 미국시장에서 불공정하게 헐값에 판매됨에 따라 월풀 등 자국 가전제품 제조업체가 피해를 봤다며 만장일치로 판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12월에 결정한 대로 중국 쑤저우에서 만든 삼성 세탁기와 난징에서 만든 LG-판다 세탁기에 대해 각각 52.51%와 32.12%의 반덤핑관세를 부과한다. 상무부는 앞서 지난해 7월 예비판정에서는 삼성과 LG의 세탁기에 각각 111%, 49%의 반덤핑 예비관세를 매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제프 페티그 월풀 회장은 "미국 제조업체, 특히 오하이오주 클라이드에 있는 우리 공장 직원 3,000여 명의 만족스러운 승리"라고 말했다.

미국 상무부는 2012년에도 한국과 멕시코에서 생산되는 삼성과 LG의 세탁기에 대해 덤핑 판정을 내린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