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구청장들 “대선전 졸속 개헌 안된다”
입력 2017.01.11 (10:42) 수정 2017.01.11 (10:53) 정치
더불어민주당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는 "국회 개헌특위의 임무는 '대선 전 졸속 개헌'이 아니다"라며 "시민이 주체로 참여하고 주도하는 광장의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 기초단체장 모임인 민주지도자회의는 11일(오늘)국회에서 발표한 입장문에서 "개헌의 방향과 내용에 대한 논의나 합의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시기를 못박는 것은 졸속처리를 하겠다는 뜻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민주지도자회의는 "시민을 배제한 채 권력자들끼리 야합하는 행태야 말로 청산해야 할 적폐"라면서 "개헌특위 내에 자치분권세력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별도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는 개헌특위 위원장인 새누리당 이주영 의원이 "조기 대선이 치러지더라도 그 전에 개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게 특위의 첫 번째 임무"라는 발언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동시에 대선 전 개헌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국민주권적 개헌'이 돼야 한다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민주지도자회의에는 김우영 서울 은평구청장 등 친문(친문재인) 등 친문 성향 단체장들이 참여하고 있다.
  • 민주 구청장들 “대선전 졸속 개헌 안된다”
    • 입력 2017-01-11 10:42:48
    • 수정2017-01-11 10:53:17
    정치
더불어민주당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는 "국회 개헌특위의 임무는 '대선 전 졸속 개헌'이 아니다"라며 "시민이 주체로 참여하고 주도하는 광장의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내 기초단체장 모임인 민주지도자회의는 11일(오늘)국회에서 발표한 입장문에서 "개헌의 방향과 내용에 대한 논의나 합의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시기를 못박는 것은 졸속처리를 하겠다는 뜻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민주지도자회의는 "시민을 배제한 채 권력자들끼리 야합하는 행태야 말로 청산해야 할 적폐"라면서 "개헌특위 내에 자치분권세력과 시민사회단체 등이 참여하는 별도 기구를 설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는 개헌특위 위원장인 새누리당 이주영 의원이 "조기 대선이 치러지더라도 그 전에 개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게 특위의 첫 번째 임무"라는 발언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동시에 대선 전 개헌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고 시민이 참여하는 '국민주권적 개헌'이 돼야 한다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민주지도자회의에는 김우영 서울 은평구청장 등 친문(친문재인) 등 친문 성향 단체장들이 참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