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국방부, 탄도미사일 해상 요격용 ‘SM-6’ 해외 판매 승인”
입력 2017.01.11 (11:13) 수정 2017.01.11 (11:31) 국제
한국이 사거리 300㎞ 이상인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해상에서 요격할 수 있는 최신 SM-6 미사일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

미 해군연구소(USNI) 뉴스는 10일(현지시간) SM(스탠더드 미사일) 계열 대공미사일의 제작사인 레이시온 관계자를 인용해 미 국방부가 SM-6 미사일의 해외판매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USNI는 이에 따라 이지스함의 통합 전투체계인 '베이스라인(BL)'을 최신형인 '베이스라인 9'로 개선하려 하는 한국, 일본, 호주 등 3개국이 SM-6 미사일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들 3개국은 북한과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자극받아 해상전력을 중심으로 군사력 강화에 주력해왔다. 이와 관련해 호주는 현재 건조 중인 세 척의 호바트급 구축함에 '베이스라인 9'를 장착하는 한편 사거리가 지금보다 훨씬 긴 함대공 미사일 체계를 탑재할 계획이다.

일본도 건조 중인 두 척의 차세대 27DDG 이지스 구축함에 '베이스라인 9'와 SM-3 미사일(사거리 500㎞)을 장착하는 한편 두 척의 기존 아타고급 구축함의 전투체계도 '베이스라인 9'로 개량하기로 했다.

한국은 오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건조하는 세 척의 신형 이지스 구축함에 '베이스라인 9'와 SM-3를 장착할 계획이다. 이 신형 이지스 구축함은 현재 한국 해군이 사용 중인 SM-2뿐만 아니라 SM-3와 SM-6 등 모든 SM 계열의 대공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는 수직 발사체계를 갖추게 된다.

현재 한국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은 사거리 150㎞의 SM-2 미사일만 운용할 수 있어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요격 능력이 제한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반면 최대 사거리 370㎞의 SM-6 미사일은 탄두가 '직접 충돌'(hit-to-kill) 방식을 사용하는 SM-3 등 다른 요격미사일과 달리 파편형으로 되어 있다.

레이시온 관계자도 SM-6 미사일이 함대공, 함대함, 대(對)탄도미사일 등 세 가지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용도 미사일이라면서, 그러나 이들 3개국이 각기 어떤 용도에 가장 관심이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 정부가 이를 국가의 구체적인 사양을 파악한 후 판매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 해군과 미사일방위청(MDA)은 지난해 12월 14일(현지시간) 태평양에 배치된 알레이 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존 폴 존스'에 장착된 SM-6 D1(Dual 1) 미사일 발사시험을 통해 DF-21과 DF-26 등 중국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종말 단계에서 요격할 수 있는 역량을 과시한 바 있다.
  • “미 국방부, 탄도미사일 해상 요격용 ‘SM-6’ 해외 판매 승인”
    • 입력 2017-01-11 11:13:26
    • 수정2017-01-11 11:31:54
    국제
한국이 사거리 300㎞ 이상인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해상에서 요격할 수 있는 최신 SM-6 미사일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

미 해군연구소(USNI) 뉴스는 10일(현지시간) SM(스탠더드 미사일) 계열 대공미사일의 제작사인 레이시온 관계자를 인용해 미 국방부가 SM-6 미사일의 해외판매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USNI는 이에 따라 이지스함의 통합 전투체계인 '베이스라인(BL)'을 최신형인 '베이스라인 9'로 개선하려 하는 한국, 일본, 호주 등 3개국이 SM-6 미사일을 도입할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들 3개국은 북한과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자극받아 해상전력을 중심으로 군사력 강화에 주력해왔다. 이와 관련해 호주는 현재 건조 중인 세 척의 호바트급 구축함에 '베이스라인 9'를 장착하는 한편 사거리가 지금보다 훨씬 긴 함대공 미사일 체계를 탑재할 계획이다.

일본도 건조 중인 두 척의 차세대 27DDG 이지스 구축함에 '베이스라인 9'와 SM-3 미사일(사거리 500㎞)을 장착하는 한편 두 척의 기존 아타고급 구축함의 전투체계도 '베이스라인 9'로 개량하기로 했다.

한국은 오는 2023년부터 2027년까지 건조하는 세 척의 신형 이지스 구축함에 '베이스라인 9'와 SM-3를 장착할 계획이다. 이 신형 이지스 구축함은 현재 한국 해군이 사용 중인 SM-2뿐만 아니라 SM-3와 SM-6 등 모든 SM 계열의 대공미사일을 운용할 수 있는 수직 발사체계를 갖추게 된다.

현재 한국 해군의 이지스 구축함은 사거리 150㎞의 SM-2 미사일만 운용할 수 있어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요격 능력이 제한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반면 최대 사거리 370㎞의 SM-6 미사일은 탄두가 '직접 충돌'(hit-to-kill) 방식을 사용하는 SM-3 등 다른 요격미사일과 달리 파편형으로 되어 있다.

레이시온 관계자도 SM-6 미사일이 함대공, 함대함, 대(對)탄도미사일 등 세 가지의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다용도 미사일이라면서, 그러나 이들 3개국이 각기 어떤 용도에 가장 관심이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미 정부가 이를 국가의 구체적인 사양을 파악한 후 판매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미 해군과 미사일방위청(MDA)은 지난해 12월 14일(현지시간) 태평양에 배치된 알레이 버크급 이지스 구축함 '존 폴 존스'에 장착된 SM-6 D1(Dual 1) 미사일 발사시험을 통해 DF-21과 DF-26 등 중국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종말 단계에서 요격할 수 있는 역량을 과시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