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GC 오세근, 3R MVP…신인 시절 이후 5년 만의 감격
입력 2017.01.11 (11:58)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오세근이 2016-2017 KCC 프로농구 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KBL은 11일 "오세근이 총 유효 투표수 93표 중 46표를 획득해 서울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울산 모비스 찰스 로드(이상 14표)를 제치고 3라운드 MVP를 차지했다"라고 밝혔다.

오세근은 3라운드 9경기에서 경기당 33분 52초를 출전해 13.4득점 8.1리바운드 4.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아울러 KBL이 올해부터 공개한 PER(Player Efficiency Rating·선수 생산성 지수) 지표에서 국내 선수 중 2위를 차지했다.

오세근이 월별·라운드별 MVP를 수상한 건 데뷔 시즌인 2011-2012시즌 이후 5년 만이다.

그는 기념 트로피와 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 KGC 오세근, 3R MVP…신인 시절 이후 5년 만의 감격
    • 입력 2017-01-11 11:58:41
    연합뉴스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 오세근이 2016-2017 KCC 프로농구 3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KBL은 11일 "오세근이 총 유효 투표수 93표 중 46표를 획득해 서울 삼성 리카르도 라틀리프와 울산 모비스 찰스 로드(이상 14표)를 제치고 3라운드 MVP를 차지했다"라고 밝혔다.

오세근은 3라운드 9경기에서 경기당 33분 52초를 출전해 13.4득점 8.1리바운드 4.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아울러 KBL이 올해부터 공개한 PER(Player Efficiency Rating·선수 생산성 지수) 지표에서 국내 선수 중 2위를 차지했다.

오세근이 월별·라운드별 MVP를 수상한 건 데뷔 시즌인 2011-2012시즌 이후 5년 만이다.

그는 기념 트로피와 상금 200만원을 받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