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채성, “사랑은 명함을 타고~”
입력 2017.01.11 (12:38) 수정 2017.01.11 (12:41) TV특종


“지금부터 나한테 잘 보여야 돼”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배우 윤채성이 ‘자뻑 금수저’의 꽁냥꽁냥 ‘명함 로맨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윤채성은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서 허당기 가득한 철부지 ‘자뻑 금수저’ 차태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재벌 후계자’인 자신의 정체를 알지 못한 채 자신을 막대하는 세연(서하)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어느 순간 세연에게 빠져든 ‘순수’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특히 지난 회에서 태윤(윤채성)은 그동안 아웅다웅하던 세연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려던 중 갑작스레 ‘돌발 포옹’을 하게 됐던 상황. 이후 태윤은 세연에 대한 감정 변화를 겪게 된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점점 세연에게 마음이 쏠리는 모습으로 스토리 전개에 대한 관심을 모았다.

어제 방송에서는 세연에게 잘 보이기 위해 LK 프랜차이즈 영업관리부에 들어간 태윤이 세연이 일하는 가게로 직접 찾아와 명함을 건네며 본격 행동에 들어가는 모습이 펼쳐졌다.

양복을 쫙 빼입은 채 폼을 잡고 들어서던 태윤이 세연과 맞닥뜨리자 다짜고짜 LK 프랜차이즈 영업관리부라는 회사명과 직함이 적힌 자신의 명함을 내밀었던 것. 더욱이 태윤은 명함을 본 후 슬며시 반가움을 표하는 세연에게 어깨가 으쓱해진 채 “지금부터 나한테 잘 보여야 돼”라고 말하는가 하면, 능력 있다고 자신을 칭찬하는 세연에게 “니가 내 능력의 끝을 몰라서 그래. 알면 너 기절 한다”라고 허당기 가득한 ‘자뻑’을 부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윤채성이 출연하는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은 8년 만에 첫사랑을 재회하게 된 남녀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부부와 사랑에 대한 감정을 섬세하게 풀어나가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 윤채성, “사랑은 명함을 타고~”
    • 입력 2017-01-11 12:38:06
    • 수정2017-01-11 12:41:18
    TV특종


“지금부터 나한테 잘 보여야 돼”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배우 윤채성이 ‘자뻑 금수저’의 꽁냥꽁냥 ‘명함 로맨스’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윤채성은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에서 허당기 가득한 철부지 ‘자뻑 금수저’ 차태윤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재벌 후계자’인 자신의 정체를 알지 못한 채 자신을 막대하는 세연(서하)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어느 순간 세연에게 빠져든 ‘순수’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특히 지난 회에서 태윤(윤채성)은 그동안 아웅다웅하던 세연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려던 중 갑작스레 ‘돌발 포옹’을 하게 됐던 상황. 이후 태윤은 세연에 대한 감정 변화를 겪게 된 자신을 이해하지 못하면서도, 점점 세연에게 마음이 쏠리는 모습으로 스토리 전개에 대한 관심을 모았다.

어제 방송에서는 세연에게 잘 보이기 위해 LK 프랜차이즈 영업관리부에 들어간 태윤이 세연이 일하는 가게로 직접 찾아와 명함을 건네며 본격 행동에 들어가는 모습이 펼쳐졌다.

양복을 쫙 빼입은 채 폼을 잡고 들어서던 태윤이 세연과 맞닥뜨리자 다짜고짜 LK 프랜차이즈 영업관리부라는 회사명과 직함이 적힌 자신의 명함을 내밀었던 것. 더욱이 태윤은 명함을 본 후 슬며시 반가움을 표하는 세연에게 어깨가 으쓱해진 채 “지금부터 나한테 잘 보여야 돼”라고 말하는가 하면, 능력 있다고 자신을 칭찬하는 세연에게 “니가 내 능력의 끝을 몰라서 그래. 알면 너 기절 한다”라고 허당기 가득한 ‘자뻑’을 부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웃음 짓게 했다.

한편 윤채성이 출연하는 KBS 2TV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은 8년 만에 첫사랑을 재회하게 된 남녀를 통해 진정한 의미의 부부와 사랑에 대한 감정을 섬세하게 풀어나가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