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육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움직임에 시민단체 반발
입력 2017.01.11 (16:32) 수정 2017.01.11 (16:43) 사회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모든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하라는 공문을 각 시·도교육청에 발송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연구학교 지정 계획에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역사교사 모임과 480여 개 교육·시민단체가 참여한 '한국사 국정화 저지 네트워크'는 오늘(11일)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구학교는 국정교과서의 생명을 연장하려는 꼼수"라며 연구학교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연구학교 학생들은 과도한 수업 부담에 시달릴 수밖에 없게 됐다"면서 "주당 3시간의 한국사 수업시간에 국정과 검정 2권의 교과서로 수업해 수능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교육부는 연구학교 본연의 목적까지 더럽히며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뜨리지 말고 역사학계와 역사교육계의 의견을 들어 국정교과서라는 늪에서 빠져나와야 한다"며 "하루빨리 국정교과서 금지가 법제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쓰는 학교에 천만원씩 지원하는 것은 "교육부가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다른 교과서에 비하면 국정역사교과서에만 주는 특혜"라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어제(10일) '역사교육 연구학교'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국정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모든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시·도 교육청에 발송했다.
  • 교육부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움직임에 시민단체 반발
    • 입력 2017-01-11 16:32:33
    • 수정2017-01-11 16:43:21
    사회
교육부가 국정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모든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하라는 공문을 각 시·도교육청에 발송한 가운데, 시민단체가 연구학교 지정 계획에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역사교사 모임과 480여 개 교육·시민단체가 참여한 '한국사 국정화 저지 네트워크'는 오늘(11일)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구학교는 국정교과서의 생명을 연장하려는 꼼수"라며 연구학교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연구학교 학생들은 과도한 수업 부담에 시달릴 수밖에 없게 됐다"면서 "주당 3시간의 한국사 수업시간에 국정과 검정 2권의 교과서로 수업해 수능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교육부는 연구학교 본연의 목적까지 더럽히며 학교 현장을 혼란에 빠뜨리지 말고 역사학계와 역사교육계의 의견을 들어 국정교과서라는 늪에서 빠져나와야 한다"며 "하루빨리 국정교과서 금지가 법제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가 국정교과서를 쓰는 학교에 천만원씩 지원하는 것은 "교육부가 저작권을 가지고 있는 다른 교과서에 비하면 국정역사교과서에만 주는 특혜"라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어제(10일) '역사교육 연구학교' 운영 계획을 발표하고, 국정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모든 학교를 연구학교로 지정해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시·도 교육청에 발송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