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전작권 환수·남북대화 재개로 북핵 해결”
입력 2017.01.11 (16:45) 수정 2017.01.11 (16:47) 정치
대권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오늘) 자신의 안보 정책을 공개하면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와 남북대화 재개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 등을 핵심 정책으로 제시했다.

안희정 충남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서울 안보 선언'을 발표하면서 '힘찬 국방', '당찬 외교', '활기찬 남북관계', 이른바 '찬찬찬'으로 부를 수 있는 외교·안보·통일 정책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안보·외교·통일·통상 문제에서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내각과 여야 지도자가 참여하는 '안보·외교 지도자회의'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자신이 제시한 '힘찬 국방'의 첫 과제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말하면서, "언제까지 미국만 바라볼 수 없다. 최악의 안보환경에서도 스스로 지킬 수 있는 힘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찬 외교'의 핵심 메시지로는 "미국과 중국의 교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미국과 전통적 우호 관계는 강력히 유지되어야 한다. 하지만, 미국에 대한 군사적 의존은 줄이고 자주국방 능력은 키워나가겠다"고 말하고, 한중 관계는 "현재의 경제, 사회, 인문 협력의 범위를 넘어 정치, 안보 분야의 소통과 협력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안 지사는 '활기찬 남북관계'의 정책으로 "남북 관계의 핵심 기조는 대화"라고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①대화재개 모색, ②대화재개, ③비핵화 프로세스로 이어지는 3단계 접근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 안희정 “전작권 환수·남북대화 재개로 북핵 해결”
    • 입력 2017-01-11 16:45:07
    • 수정2017-01-11 16:47:34
    정치
대권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오늘) 자신의 안보 정책을 공개하면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와 남북대화 재개를 통한 북핵 문제 해결 등을 핵심 정책으로 제시했다.

안희정 충남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서울 안보 선언'을 발표하면서 '힘찬 국방', '당찬 외교', '활기찬 남북관계', 이른바 '찬찬찬'으로 부를 수 있는 외교·안보·통일 정책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안보·외교·통일·통상 문제에서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내각과 여야 지도자가 참여하는 '안보·외교 지도자회의'를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자신이 제시한 '힘찬 국방'의 첫 과제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말하면서, "언제까지 미국만 바라볼 수 없다. 최악의 안보환경에서도 스스로 지킬 수 있는 힘을 길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찬 외교'의 핵심 메시지로는 "미국과 중국의 교량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미국과 전통적 우호 관계는 강력히 유지되어야 한다. 하지만, 미국에 대한 군사적 의존은 줄이고 자주국방 능력은 키워나가겠다"고 말하고, 한중 관계는 "현재의 경제, 사회, 인문 협력의 범위를 넘어 정치, 안보 분야의 소통과 협력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안 지사는 '활기찬 남북관계'의 정책으로 "남북 관계의 핵심 기조는 대화"라고 강조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①대화재개 모색, ②대화재개, ③비핵화 프로세스로 이어지는 3단계 접근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