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3년째 끊긴 백령도 발 여객선…운영시 연간 7억 지원
입력 2017.01.11 (16:46) 수정 2017.01.11 (16:57) 사회
인천시 옹진군은 2014년 이후 중단된 '백령도 발 인천행' 여객선의 운항을 재추진하기 위해 해당 항로에 여객선을 투입하는 선사에 운영 손실금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손실금은 백령∼인천 항로를 편도로 4시간 30분 이내에 운항할 수 있는 350t급 이상 선박을 투입하면 받을 수 있다. 1년에 최대 7억원까지 지원한다.

백령도에서 오전에 인천으로 출발하는 여객선은 2014년 11월 선사 우리고속훼리가 경영난으로 씨호프호(299t)의 운항을 중단한 뒤 3년째 운영되지 않고 있다.

현재 인천과 백령도를 오가는 여객선은 하모니플라워호(2천71t)와 코리아킹호(534t) 등 2척으로 모두 인천에서 출발한다.

그러나 선박 검사나 기상 악화로 두 척 중 한 척만 운항하는 경우가 많아 백령도 주민들이 불편이 겪고 있다.
  • 3년째 끊긴 백령도 발 여객선…운영시 연간 7억 지원
    • 입력 2017-01-11 16:46:10
    • 수정2017-01-11 16:57:21
    사회
인천시 옹진군은 2014년 이후 중단된 '백령도 발 인천행' 여객선의 운항을 재추진하기 위해 해당 항로에 여객선을 투입하는 선사에 운영 손실금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손실금은 백령∼인천 항로를 편도로 4시간 30분 이내에 운항할 수 있는 350t급 이상 선박을 투입하면 받을 수 있다. 1년에 최대 7억원까지 지원한다.

백령도에서 오전에 인천으로 출발하는 여객선은 2014년 11월 선사 우리고속훼리가 경영난으로 씨호프호(299t)의 운항을 중단한 뒤 3년째 운영되지 않고 있다.

현재 인천과 백령도를 오가는 여객선은 하모니플라워호(2천71t)와 코리아킹호(534t) 등 2척으로 모두 인천에서 출발한다.

그러나 선박 검사나 기상 악화로 두 척 중 한 척만 운항하는 경우가 많아 백령도 주민들이 불편이 겪고 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