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날치기 목격 ‘버스기사’…몸싸움 끝 ‘검거’
입력 2017.01.11 (18:10) 수정 2017.01.11 (18:23) 6시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내버스 기사가 여성 손가방을 훔쳐 달아나던 날치기 절도범을 붙잡았습니다.

운행 중에 범행 장면을 목격하고 추격한 뒤 몸싸움 끝에 붙잡았습니다.

황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버스 정류장 의자에 올려 둔 할머니의 손가방을 가로채 달아납니다.

이 장면을 목격한 시내버스 기사.

곧바로 차에서 내렸지만, 절도범은 사라진 뒤였습니다.

다음 정류장에 차를 세우려던 버스 기사의 눈에 절도범의 모습이 다시 들어왔습니다.

<인터뷰> 김용강(버스 운전기사) : "긴지 아닌지 싶은 생각이 들었는데 일단 가방을 들고 있었기 때문에 범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망설임 없이 운전대를 놓고 내린 버스 기사 김용강 씨는 절도범을 붙잡고 밀고 당기는 몸싸움을 벌입니다.

<인터뷰> 임세훈(목격자) : "싸우는 줄 알고 나와 봤더니 버스 기사분이 키도 크고 덩치도 큰 한 청년을 넘어뜨려서 제압하고 있더라고요."

절도범은 김씨에게 제압된 지 10분 만에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습니다.

이 버스 정류장에서 운전기사에게 붙들린 피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자신이 다칠 수도 있었지만, "할머니의 가방을 찾아줘야겠다"는 생각이 앞섰다는 김용강 씨.

<인터뷰> 김용강(버스 운전기사) : "할머니 가방을 훔쳐갔다는 것 자체가 잡아야 되겠다, 이건 아니다, 이런 생각부터 했지..."

경찰은 32살 이모 씨를 절도 혐의로 입건하고, 김 씨에게는 용감한 시민상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날치기 목격 ‘버스기사’…몸싸움 끝 ‘검거’
    • 입력 2017-01-11 18:13:40
    • 수정2017-01-11 18:23:58
    6시 뉴스타임
<앵커 멘트>

시내버스 기사가 여성 손가방을 훔쳐 달아나던 날치기 절도범을 붙잡았습니다.

운행 중에 범행 장면을 목격하고 추격한 뒤 몸싸움 끝에 붙잡았습니다.

황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버스 정류장 의자에 올려 둔 할머니의 손가방을 가로채 달아납니다.

이 장면을 목격한 시내버스 기사.

곧바로 차에서 내렸지만, 절도범은 사라진 뒤였습니다.

다음 정류장에 차를 세우려던 버스 기사의 눈에 절도범의 모습이 다시 들어왔습니다.

<인터뷰> 김용강(버스 운전기사) : "긴지 아닌지 싶은 생각이 들었는데 일단 가방을 들고 있었기 때문에 범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망설임 없이 운전대를 놓고 내린 버스 기사 김용강 씨는 절도범을 붙잡고 밀고 당기는 몸싸움을 벌입니다.

<인터뷰> 임세훈(목격자) : "싸우는 줄 알고 나와 봤더니 버스 기사분이 키도 크고 덩치도 큰 한 청년을 넘어뜨려서 제압하고 있더라고요."

절도범은 김씨에게 제압된 지 10분 만에 출동한 경찰에 인계됐습니다.

이 버스 정류장에서 운전기사에게 붙들린 피의자는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자신이 다칠 수도 있었지만, "할머니의 가방을 찾아줘야겠다"는 생각이 앞섰다는 김용강 씨.

<인터뷰> 김용강(버스 운전기사) : "할머니 가방을 훔쳐갔다는 것 자체가 잡아야 되겠다, 이건 아니다, 이런 생각부터 했지..."

경찰은 32살 이모 씨를 절도 혐의로 입건하고, 김 씨에게는 용감한 시민상을 수여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6시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